방역 돕는 AI, SK텔레콤 '누구 케어콜' 300만 콜 돌파

코로나19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자의 상태를 전화로 모니터링하는 SK텔레콤의 AI 서비스 '누구 케어콜'이 300만 콜을 돌파했다.

SK텔레콤은 19일, 지난해 5월 정식 서비스 개시 이후 누구 케어콜이 약 27만 명의 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자를 대상으로 약 3만3000시간의 통화기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누구(NUGU)가 전화를 통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별도의 앱이나 기기 없이 전화를 받는 것만으로 대상자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으로, SK텔레콤은 AI 에이전트를 이동통신망(IMS) 상에 구축해 이를 가능케했다.

현재 SK텔레콤은 서울시 25개 구를 비롯해 총 53개 기관과 함께 누구 케어콜을 서비스 중이다. 이를 통해 보건소 등 관련 기관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모니터링 업무를 약 85% 경감시켰다.

또 SK텔레콤은 코로나19 백신접종 대상자에게 전화로 접종 일정을 사전에 안내하고, 접종 후 이상반응 증상 발현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누구 백신 케어콜'도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 누구 백신 케어콜은 질병관리청 및 충청남도·광주광역시 등 5개 광역 지자체와 서비스 제공 협약을 맺었다.

SK텔레콤은 누구 케어콜과 누구 백신 케어콜을 협약 지자체에 전면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올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독거노인을 위한 AI 전화 모니터링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SK텔레콤 이현아 AI&CO장(컴퍼니장)은 "향후에도 AI기술이 우리 사회에 중요한 ESG 가치를 창출하고 전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지속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볼보·티맵 협력 확대…”비디오 스트리밍·오디오북도 가능

XC60·S90·V90 등 안드로이드 OS 탑재 전 모델 ‘TMAP 인포테인먼트’ 탑재 지난해 세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기반 차량용 통합 인포테인먼트(IVI)를 선보인 볼보자동차와 티맵모빌리티가 협력을 확대한다. 티맵모빌리티는...

티맵모빌리티-서울용달협회, 화물사업 디지털화 협력

티맵모빌리티와 용달 운송업계가 화물사업 디지털·플랫폼화 등 시장 발전을 위해 힘을 합친다. 티맵모빌리티는 서울특별시개인(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협회(서울용달협회)와 'TMAP 화물차 전용 내비게이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스티비, 해외비즈 뉴스레터 '커피팟' 투자...'뉴닉' 이어 두번째

이메일 뉴스레터 서비스 스티비(대표 임의균, 임호열)가 해외 비즈 뉴스레터 커피팟(대표 오세훈)에 투자했다. 스티비의 이번 투자는 2019년 이메일 뉴스레터 서비스 뉴닉...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청년 지원정책 '청년 통신비 부담' 완화

앞으로 청년들이 구직을 위한 활동으로 구직 사이트 접속 시 데이터 이용료가 면제될 계획이다. 또한, 이통3사는 20대 청년 이용자를 대상으로 데이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