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디-농협중앙회, ‘NH오늘농사’ 출하배차 서비스 ‘출하반장’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센디-농협중앙회, 업무협약 체결 기념 사진. (왼쪽부터)지우호 농협중앙회 디지털혁신실 실장, 염상준 센디 대표. (사진=센디)

화물운송 플랫폼 스타트업 센디는 농협중앙회와 디지털종합영농플랫폼 ‘NH오늘농사’의 출하배차 서비스 ‘출하반장’ 이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계기로 센디가 현재 제공 중인 ‘NH오늘농사’ 앱 내의 ‘출하반장’ 서비스 이용 확산을 위한 방안 및 협력의 기회를 광범위하게 모색하고, 농업인들의 실익 증진을 위한 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NH오늘농사’는 농협중앙회에서 운영중인 디지털종합영농플랫폼이다. 가입시 관심 작물을 등록해두면 관심작물의 가격과 출하 전망, 병충해 예보, 영농기술 정보 등 다양한 영농 정보를 맞춤 제공하고 로컬푸드의 판매 및 정산 내역 확인, 출하배차 서비스 등 농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한다. 더불어 농업보조금 확인 및 영농일지 작성도 가능하며, 농업인과 예비농업인을 위한 커뮤니티 기능도 지원하고 있다.

NH오늘농사 앱내 출하배차 서비스 ‘출하반장’은 농업인과 운송기사를 직접 연결해주는 디지털 화물운송 서비스이다. 앱에서 필요한 농산물 출하 차량을 간편하게 호출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실시간 농산물의 운송 현황과 관련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또 시세, 거리, 운임 등을 고려해 도매시장 등 최적의 판매처를 추천하고, 운임 시세조회부터 운송예약 및 결제 등 출하 전반에 대한 서비스를 일괄 지원하고 있다.

오늘농사 앱 ‘출하반장’ 서비스 화면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센디는 농산물 출하량, 출하 시기 등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NH오늘농사의 ‘출하반장’ 서비스 현장 이용 확산을 위한 방안을 농협중앙회와 다각도로 모색한다. 또한 농업인 실익증진을 위한 출하배차 서비스 확대와 현장 이용 확산을 위한 마케팅 활동도 함께 전개할 계획이다.

센디는 AI기반 화물운송 관리 플랫폼 ‘센디’를 운영 중인 스타트업이다. 자체 개발 배차 시스템과 자체 보유한 전국단위의 차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운송업무 전반을 시스템화해 운송 프로세스의 자동화를 이뤄내고 있다. 화물 운송이 필요한 개인이나 기업이 앱 또는 웹을 통해 차량 배정부터 운송, 정산까지 간편하고 빠르게 화물운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염상준 센디 대표는 “디지털 전환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맞춰 센디는 농협중앙회와 함께 농업의 디지털화에 선도적 역할을 하고자 한다”며 “센디가 2021년부터 현재까지 출하배차 서비스 ‘출하반장’을 성공적으로 운영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센디의 혁신성으로 농업 출하배차 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디와 농협중앙회는 이번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다음달말까지 NH오늘농사 앱에서 출하반장 서비스를 이용하고, 프로모션에 응모하는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농촌사랑상품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NH오늘농사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호패, 가트너 보고서에 분산신원인증(DID) 분야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등재

디지털 신원인증 솔루션 기업 호패는 2024 가트너 분산신원 증명 시장 가이드(2024 Gartner Market Guide for Decentralized Identity) 에서 대표 공급...

[마루에서 만난 사람] 조형래 도르 대표 “틱톡을 넘어서는, 게이머를 위한 글로벌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DOR.GG'는 정식 버전이 출시된 지난해 8월 이후 3개월 만에 60만명 이상이 들어와 1억개의 플레이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재는 월 40만명의 유저가 들어와 평균 6000만개의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지표를 보이고 있다. 게임에는 젬병이지만 지표를 들으니 눈이 번쩍 뜨였다. B2C(개인 고객 대상 비즈니스) 사이드에서 분투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 사용자 확보와 꾸준히 충성도를 보이는 액티브 유저 아니던가? 더구나 시작부터 글로벌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DOR.GG’는 미국, 일본을 비롯해 해외 유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더인벤션랩, 엔비디아 인셉션 VC 얼라이언스 멤버 선정

초기 스타트업 투자기관이자 팁스 운영사 더인벤션랩은 엔비디아 인셉션 VC 얼라이언스 (NVIDIA Inception VC Alliance) 멤버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엔비디아 인셉션...

더벤처스, 버추얼 아바타 모바일 영상편집툴 ‘첼리’에 투자

초기기업 전문 투자사 더벤처스는 버추얼 아바타 모바일 영상편집툴 ‘첼리’를 운영하는 렌지드에 투자했다고 11일 밝혔다. ‘첼리(Chelly)’는 버추얼 아바타 전용 모바일 영상편집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