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스그룹, 초∙중등 국어 AI 디지털교과서 프로토타입 개발

AI 교육 솔루션 기업 엘리스그룹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의 ‘AI 디지털교과서 서비스 모델 및 프로토타입 개발 연구’ 사업의 초등∙중등 국어 과목 개발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엘리스그룹 측은 “지난해 중등 영어·정보 과목 AI 디지털교과서 프로토타입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것에 이은 성과”라며 “국어 교과목에서도 개발 능력을 인정받았다”고 설명했다.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2026년부터 국어 교과에도 AI 디지털교과서가 도입됨에 따라 교과 특성에 맞는 개발 방향성을 탐색하고, 안정적인 도입을 추진하고자 이번 사업을 진행한다. 개발사로 선정된 엘리스그룹은 초∙중등 국어 교과 AI 디지털교과서 프로토타입을 개발해 2학기 중 사용성 평가를 진행, 오는 11월 말에는 최종 개발을 완수하고자 한다.

엘리스그룹에 따르면 AI 기술력과 국어 교육의 효과적인 융합을 위해 이번 연구 개발 프로젝트에는 국어 과목의 세부 전공을 두루 갖춘 국어 교육 전문 연구진이 힘을 더한다. 이들은 디지털 융합 국어 교육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공교육 AI 교육 솔루션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엘리스그룹의 기술적 역량과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엘리스그룹은 지난해 개발한 AI 디지털교과서 핵심 기능을 고도화하는 한편, 국어 교과 특성에 맞춰 학생들의 문해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다양한 AI 기능을 연구 개발할 계획이다. AI 첨삭, AI 대화와 같이 쓰기, 읽기, 말하기, 듣기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능과 선생님들의 사용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등을 포함한다.

한편 엘리스그룹은 AI 코스웨어 최초로 CSAP 표준등급을 획득하고, 자체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AI 디지털교과서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보안 분야 역량을 입증했다. 또한 지난해 개발한 AI 디지털교과서 프로토타입을 올해 2월 세계 최대 에듀테크 박람회 ‘Bett UK 2024’ 교육부 전시관, 지난달 미국 교육 기술 컨퍼런스 ‘ISTELive 24’에서 선보였다. 또한 3월 방한한 싱가포르 교육부 관계자들에게도 시연하며 해외 교육 기관 담당자들에게 K-에듀테크의 앞선 기술력을 알린 바 있다.

김재원 엘리스그룹 대표는 “엘리스그룹은 전과목 학습이 가능한 범용성 있는 교육 실습 플랫폼 개발, 지속적인 교원 연수 진행, 데이터 보안을 위한 CSAP 표준등급 획득 등 AI 디지털교과서의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다각도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엘리스그룹이 쌓아 온 역량을 발휘해 수업 현장의 선생님들과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차별화된 AI 디지털교과서 프로토타입을 개발하겠다”고 전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포티투마루, 오라클과 생성 AI 기반 LLM 클라우드 사업 협력

생성형 AI 스타트업 포티투마루(42Maru)가 글로벌 데이터베이스 기업 오라클(Oracle)과 '생성 AI 기반 경량화 LLM 클라우드 사업' 협력을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호패, 가트너 보고서에 분산신원인증(DID) 분야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등재

디지털 신원인증 솔루션 기업 호패는 2024 가트너 분산신원 증명 시장 가이드(2024 Gartner Market Guide for Decentralized Identity) 에서 대표 공급...

무하유, 수도권 주요 특목고에 'GPT킬러' 공급

자연어 이해 실용 AI 기업 무하유는 여러 특목고에 GPT킬러를 공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GPT킬러를 공급한 특목고는 고양국제고등학교, 미추홀외국어고등학교, 서울과학고등학교, 인천과학예술영재학교,...

[마루에서 만난 사람] 박지혁 와들 대표 “세상에 존재하는, 앞으로 등장할 모든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는 대화형 AI 에이전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와들의 가장 최근 소식은 지난해 선보인 대화형 AI 에이전트 ‘젠투’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달 20억원 규모의 프리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는 것이었다. 와들은 이 투자금을 활용해 그간 쌓아온 막대한 대화 데이터를 활용, 젠투에 CRM(고객관계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는 개발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지혁 와들 대표는 “CRM의 범위 중에서도 대화를 통한 고객의 인게이지먼트를 이끌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방향성을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