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상장 후 첫 실적…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338억원 '200% 급증'

기업공개(IPO) 후 처음 실적을 공개한 카카오뱅크가 빼어난 성적표를 발표했다.

카카오뱅크는 별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올해 상반기 매출(영업수익) 4785억원, 영업이익 1338억원, 당기순이익은 1159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3.1%, 199.7%, 156.2% 증가한 수치다.

또한 6월 말(상반기) 기준, 카카오뱅크 고객은 1671만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127만명이 늘었다.

지난 2017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누적된 연령별 고객 비율은 20~30대가 54%를 차지한다. 눈에 띄는 것은 올해 상반기 신규 고객 가운데서는 40~50대 비중이 48%로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60대 이상 가입자도 10%를 차지했다.

월간 모바일 앱 이용자 수(닐슨미디어 디지털 데이터)는 지난해 말 1310만명에서 올해 6월 말 1403만명으로 증가했다.

플랫폼 부문 상반기 실적을 보면 주식 계좌 개설 신청 서비스와 제2금융권 연계대출 실적이 지난해 말보다 각각 43%, 51% 늘었다.

상반기 129만 3060개 주식 계좌가 카카오뱅크를 통해 개설됐다. 연계대출 누적 실행 금액은 지난해 말보다 1조원 이상 늘어난 3조 1245억원을 기록했다. 제휴 신용카드 발급 수는 누적 25만장이다.

뱅킹 부문에서는 상반기 수신 잔액이 26조 6259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3조 866억원 불었다. 이 가운데 저원가성 예금이 56.2%를 차지한다. 상반기 말 여신 잔액은 23조 1265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2조 8132억원 증가했다. 특히 전월세보증금 대출이 6개월 동안 2조 2383억원 급증했다.

상반기 말 카카오뱅크의 총 자산은 29조 9013억원이다. 순이자마진(NIM)은 1.89%, 연체율은 0.2%다. 국제결제은행(BIS) 총자본비율은 19.89%다.

카카오뱅크는 하반기 중금리 대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 측은 "IPO를 통해 1등 은행이자 금융 플랫폼으로 도약할 자본 기반을 확보했다. 중·저신용 고객 금융 서비스를 늘리고 모든 연령층이 카카오뱅크를 더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소영 기자

ericahu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