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대부업체 블록파이도 결국 파산 신청, 'FTX 파산' 후폭풍 지속

가상 자산 대부 업체인 블록파이가 결국 파산을 신청했다. 블록파이는 고객의 가상 자산을 담보로 돈을 빌려주는 기업으로 최근 파산한 FTX와 밀접한 관계를 맺었던 업체다. 우려했던 대로 세계 3대 가상화폐거래소 FTX의 파산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코인 대부업체 블록파이도 결국 파산 신청을 했다. (사진=BBC)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블록파이가 미국 뉴저지주 트렌턴에 위치한 파산법원에 파산법11조에 따른 파산 보호를 신청했다고 보도했다.

법원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블록파이는 상위 채권자 10명에게만 12억달러 상당의 부채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전체 채권자와 부채 규모는 훨씬 더 클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WSJ는 "FTX 사태 이후 이어진 최신 파산사례"라고 전했다.

블록파이는 지난 6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가격 급락으로 보이저 디지털과 셀시어스가 연쇄 도산하는 등 가상화폐 대부업계의 충격이 커지자 FTX의 지원으로 급한 불을 껐다. 당시 블록파이는 FTX와 계열사 알라메다 리서치로부터 4억 달러(약 5300억 원) 상당의 한도대출을 받았다. 동시에 블록파이는 FTX에 자산을 맡겼고, FTX가 발행한 토큰 FTT를 담보로 자금을 빌리는 등 의존도가 깊어졌다.

하지만 최근 FTX가 파산하면서 블록파이도 결국 파산 수순을 밟게 된 것으로 보인다.

파산보호 신청서에 따르면 최대 채권자는 투자신탁인 앙카라트러스트로 7억2900만달러 규모다. 이어 한때 블록파이 인수 의향을 보이기도 했던 FTX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FTX의 미 자회사인 FTX US는 2억7500만달러로 2위 채권자로 확인됐다.

지난 2017년 설립된 블록파이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140억~200억 달러(약 18조7320억 원~26조 7000억 원) 상당의 가상자산을 담보로 받고 75억 달러(약 10조 원)를 고객에게 대출했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로솔, 청소로봇과 배송∙설치∙교육 등 300만원 상당 혜택 무료제공

토탈 로봇 솔루션 기업 마로솔은 최근 도입이 활발해지는 청소로봇의 활성화를 위해 호텔∙리조트∙골프장 등을 대상으로 가우시움 청소로봇을 2주간 무료로 체험할 수...

누적 1800여명 인재 양성한 AI 실무형 개발자 부트캠프 '엘리스트랙'

AI 교육 솔루션 기업 엘리스그룹은 올인원 국비지원 개발 부트캠프 ‘엘리스트랙’이 엘리스랩 서울센터에서 채용 연계형 수료 행사 ‘엘리스트랙 커넥팅데이’를 개최했다고 21일...

세일포인트, 새로운 ‘고객 성공 센터’ 출시

엔터프라이즈 아이덴티티 보안 전문 기업 세일포인트 테크놀로지는 고객들의 아이덴티티 보안 여정 전반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고객 성공 센터(Customer Success Center)’를...

오아시스비즈니스, ‘2024 국토교통기술대전’에서 AI 기술을 통한 상업용 부동산 혁신 솔루션 선보여

오아시스비즈니스는 최근 개최된 ‘2024 국토교통기술대전'에 참가해 상업용부동산 사업 타당선을 분석하는 인공지능(AI) 기반 솔루션 ‘크레마오(CREMAO)’를 선보였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5일부터 사흘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