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가 당신의 직업을 빼앗을 것이지만(나쁨) 부자가 될 것이며(좋음) 목적은 잃는다(흠)

[AI요약] AI가 우리의 모든 직업을 빼앗을 것이지만 일하지 않아도 부자가 될 것이며 다만, 삶의 목적을 찾는데는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일론 머스크는 파리 컨퍼런스에서 AI 기술로 인한 ‘보편적 고소득’의 미래를 강조하면서도 이러한 미래가 정확히 어떤 모습일지는 공유하지 않았다.

AI 기술로 인해 미래 대부분의 사람이 직업과 삶의 목적을 잃게 되는 미래에 대한 전망이 나왔다. (이미지=엔지니어드 아츠)

컴퓨터와 로봇이 인간보다 모든 일을 더 잘할 수 있다면 우리는 삶의 의미를 찾을수 있을 것인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된 ‘비바 테크놀로지 컨퍼런스’(Viva Technology Conference)에서 논의된 AI의 미래에 대해 기즈모도, CNN 등 외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는 AI가 우리의 모든 직업을 앗아갈 것이지만, 그것이 반드시 나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지난주 진행딘 컨퍼런스에 웹캠으로 참석한 머스크는 직업이 ‘선택적’으로 될 미래에 대해 설명했다.

머스크는 “아마 우리중 누구도 직업을 가지지 못할 것”이라며 “취미 같은 일을 하고 싶다면 일을 하면 될테지만, AI와 로봇이 당신이 원하는 모든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입니다”이라고 내다봤다. 미래에는 일을 하지 않아도 상품이나 서비스가 부족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러나 머스크는 이러한 시나리오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보편적 기본소득(Universal Basic Income)과 혼동하지 않은 ‘보편적 고소득’(Universal High Income)이 필요하다는 개념을 제시했다. 보편적 기본소득은 정부가 소득과 상관없이 모든 사람에게 일정 금액을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머스크는 보편적 고소득이 일반화된 미래가 정확히 어떤 모습일지는 공유하지 않았다.

AI 기술은 지난 몇년 동안 급증하면서 규제 기관, 기업 및 소비자가 현재까지도 이 기술을 책임감 있게 사용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을 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AI가 시장에 확산되면서 다양한 산업과 직업이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대한 우려도 계속해서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MIT 컴퓨터 과학 및 인공지능 연구소(Computer Science and Artificial Intelligence Lab) 연구팀은 일부 사람들이 예상하고 두려워했던 것보다 직장에서 AI를 훨씬 더 느리게 채택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또한 지난 1월 공개된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이전에 AI에 취약한 것으로 확인된 대부분의 일자리의 AI 자동화가 오히려 고용주 입장으로는 경제적으로 이익이 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전문가들은 정신건강 전문가, 창작자, 교사 등 높은 감성지능과 인간 상호작용을 요구하는 많은 직업은 AI 대체가 필요 없을 것으로 대부분 관측하고 있다. 이러한 직업도 AI가 대체할수는 있지만 인간이 이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것이라는 의미다.

인간보다 모든 것이 뛰어난 AI 기술로 인한 감정적 충족감에 대한 질문은 미래 중요한 고찰이 될 것이다. (이미지=엔지니어드 아츠)

머스크는 컨퍼런스 기조연설을 통해 “기술이 자신의 가장 큰 두려움”이라고 말하면서 AI에 대한 우려를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그는 첨단 기술로 운영되는 사회를 유토피아적으로 허구화한 이안 뱅크스(Ian Banks)의 도서 시리즈를 가장 현실적이면서도 ‘미래 AI에 대한 최고의 구상’으로 꼽으면서도, 일자리가 없는 미래에 사람들이 감정적으로 충족감을 느낄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머스크는 “감정적 충족감에 대한 질문은 실제로 중요한 미래의 고찰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컴퓨터와 로봇이 당신보다 모든 일을 더 잘할 수 있다면 당신의 삶은 의미가 있을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마도 AI에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인간의 역할이 여전히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류정민 기자

znryu@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마루에서 만난 사람] 조형래 도르 대표 “틱톡을 넘어서는, 게이머를 위한 글로벌 소셜미디어 서비스를 만들고 있습니다”

'DOR.GG'는 정식 버전이 출시된 지난해 8월 이후 3개월 만에 60만명 이상이 들어와 1억개의 플레이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성과를 올렸다. 현재는 월 40만명의 유저가 들어와 평균 6000만개의 영상을 만들어 공유하는 지표를 보이고 있다. 게임에는 젬병이지만 지표를 들으니 눈이 번쩍 뜨였다. B2C(개인 고객 대상 비즈니스) 사이드에서 분투하는 많은 스타트업들이 그토록 갈망하는 것이 사용자 확보와 꾸준히 충성도를 보이는 액티브 유저 아니던가? 더구나 시작부터 글로벌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는 ‘DOR.GG’는 미국, 일본을 비롯해 해외 유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회심의 ‘갤럭시 링’ 아이폰까지 품었다면 어땠을까?

삼성전자가 선보인 갤럭시 링은 빅테크가 선보인 최초의 스마트 링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갤럭시 언팩행사를 통해 모든 신제품에 앞서 갤럭시 링을 가장 먼저 선보이면서 기업이 헬스케어 부문에 집중하고 있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삼성전자가 갤럭시 링을 자사 기기 사용자만 쓸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애플과 마찬가지로 ‘독점의 길’을 선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마루에서 만난 사람] 박지혁 와들 대표 “세상에 존재하는, 앞으로 등장할 모든 플랫폼에 적용할 수 있는 대화형 AI 에이전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와들의 가장 최근 소식은 지난해 선보인 대화형 AI 에이전트 ‘젠투’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달 20억원 규모의 프리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는 것이었다. 와들은 이 투자금을 활용해 그간 쌓아온 막대한 대화 데이터를 활용, 젠투에 CRM(고객관계관리) 솔루션을 적용하는 개발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지혁 와들 대표는 “CRM의 범위 중에서도 대화를 통한 고객의 인게이지먼트를 이끌어내는 것에 집중하고 있다”며 방향성을 설명했다.

세계가 주목하는 삼성전자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

삼성전자가 55년 창사 이래 최대·최초 무기한 총파업이라는 위기의 상황을 맞이했다. 외신은 이번 삼성전자 노조의 노동운동이 최근 근로 조건을 놓고 노동자들과 긴장된 대립을 벌여온 주요 기술 다국적 기업들의 노조 활동이 새롭게 떠오르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더욱 주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