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지리공간 인공지능 강화

IBM has recently announced advancements in geospatial AI technologies for climate solutions, garnering attention from the industry. The company is also collaborating with academia and public institutions around the world to accelerate research and improve the performance of its geospatial AI models. IBM partnered with the Mohamed Bin Zayed University of Artificial Intelligence to analyze the urban heat island (UHI) phenomenon in the United Arab Emirates (UAE). UHI refers to an area in a city where temperatures are significantly higher than in surrounding areas. Human-built infrastructure, such as buildings and roads, are the primary cause of this phenomenon and are considered a growing concern in the UAE. IBM's geospatial foundation model analyzed the urban landscape of Abu Dhabi and mitigated the heat island impacts. Leveraging the research findings, the city was able to lower the heat island effects in the region by around 3 degrees Celsius.

IBM은 최근 기후 문제 해결 및 관리를 위한 지형 공간 AI 기술 분야의 발전을 발표하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또한, 전 세계 학계 및 공공기관과 협력하여 연구를 가속화하고 지형 공간 AI 모델의 성능을 향상시키고 있다. IBM 모하메드 빈 자이드 인공지능 대학과 협력하여 UAE의 도시 열섬 (UHI) 현상을 분석했다. UHI는 주변 지역에 비해 도시의 특정 구역에서 온도가 상당히 높은 현상을 뜻하는데 건물과 도로 등 인간이 만든 인프라가 이 현상의 주된 원인이며 UAE에서 심각한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IBM의 지형 공간 기반 모델은 아부다비의 도시 풍경을 분석하여 열섬 효과를 완화했다. 연구 결과를 활용하여 도시는 지역 열섬 효과를 약 3도 섭씨까지 낮출 수 있었다.

IBM Enhances Geospatial AI to Tackle Environmental Concerns

앨리스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자 취재자료까지 요구하는 오픈AI... 뉴욕타임스 "법적 선 넘었다"

The New York Times is asking a federal judge to deny OpenAI's request for reporters' source materials. This is part...

전직 미국 합참의장, "미군, 10년 내 병력 3분의 1이 로봇 군인으로"

Former Joint Chiefs Chairman Gen. Mark Milley predicted that robots and smart machines could comprise up to one-third of the U.S. military within 10-15 years.

애플과 EU, 장기간 논란이 된 모바일 결제 조사 해결

The European Union (EU) announced that it had resolved its long-running investigation into competition issues with Apple in the mobile payments market.

포드, 30년 만에 4도어 전기차로 '카프리' 부활

Ford revived its classic model, the Capri, after 30 years. However, the Capri introduced this tim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two-door pony-style fastback first released in 1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