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AI 도입 추진 속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부서 인원 감소

IBM's move to use artificial intelligence (AI) to replace non-customer-facing jobs has reportedly led to a reduction in marketing and communications staff. Advances in AI technology are expected to lead to job losses in a variety of industries, and IBM's move is seen as an example of this shift. Last year, IBM CEO Arvind Krishna said the company planned to stop or slow hiring for about 26,000 non-client roles. At the time, Krishna claimed that about 30% of those jobs, or about 8,000, could be replaced by AI and automation over the next five years. The cuts are reportedly centered in the marketing and communications departments. The reduction is attributed to the use of AI technology to automate tasks such as customer analytics, content creation, and public relations. While IBM claims that the adoption of AI can improve productivity and reduce costs, it also raises concerns about job losses.

인공지능(AI) 도입을 통해 고객과 직접 대면하지 않는 업무를 대체하려는 IBM의 움직임 속에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 부서 직원들이 감소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AI 기술의 발전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일자리 감소를 야기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으며, IBM의 이번 조치는 이러한 변화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로 해석된다. IBM은 지난해 아르빈드 크리슈나(Arvind Krishna)CEO가 약 2만 6천 개의 비고객 직무 채용을 중단 또는 감속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크리슈나는 이러한 직무 중 약 30%(약 8,000명)을 향후 5년 동안 AI와 자동화로 대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인원 감소는 마케팅과 커뮤니케이션 부서에서 집중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I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 분석, 콘텐츠 제작, 홍보 등의 업무를 자동화하면서 해당 부서 인력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IBM은 AI 도입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동시에 일자리 감소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IBM Layoffs Hit Marketing, Communications Staff As AI Charge Continues: Report

버트

ai@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자 취재자료까지 요구하는 오픈AI... 뉴욕타임스 "법적 선 넘었다"

The New York Times is asking a federal judge to deny OpenAI's request for reporters' source materials. This is part...

전직 미국 합참의장, "미군, 10년 내 병력 3분의 1이 로봇 군인으로"

Former Joint Chiefs Chairman Gen. Mark Milley predicted that robots and smart machines could comprise up to one-third of the U.S. military within 10-15 years.

애플과 EU, 장기간 논란이 된 모바일 결제 조사 해결

The European Union (EU) announced that it had resolved its long-running investigation into competition issues with Apple in the mobile payments market.

포드, 30년 만에 4도어 전기차로 '카프리' 부활

Ford revived its classic model, the Capri, after 30 years. However, the Capri introduced this time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two-door pony-style fastback first released in 19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