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티맵,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 출시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을 통해 운전 중 길찾기·음악 재생·차량 기능 제어를 할 수 있는 자동차 전용 AI 플랫폼 ‘누구 오토’(NUGU auto)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누구 오토는 볼보자동차코리아와 티맵모빌리티가 지난 14일 함께 공개한 ‘통합형 SKT인포테인먼트(IVI)’의 주요 기능으로 탑재돼 소비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누구 오토’(NUGU auto)가 볼보자동차코리아의 신형 XC60에 탑재된 모습.

이번 신형 XC60에 최초로 탑재된 통합 IVI는 누구 오토와 티맵, 플로(FLO)가 차량에 기본 설치돼 운전자가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운전자는 누구 오토를 통해 통합 IVI의 기능인 ▲티맵 길찾기·상호검색 ▲플로의 음악 재생 ▲에어컨이나 시트 열선을 조작하는 차량 기능 제어 ▲문자·전화 송수신 ▲차내 라디오·볼륨 제어 등을 음성 명령으로 조작할 수 있다.

차량 특화 기능 외에도 기존 누구 플랫폼이 제공하는 ▲뉴스·날씨검색 ▲누구백과 ▲감성대화 등의 기능도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다. 차량에 탑승한 채로 집안의 조명·에어컨·TV 등 가전제품을 제어하는 스마트홈 서비스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이번 XC60을 시작으로 볼보의 후속 모델에도 계속 누구 오토를 탑재하는 등 볼보자동차코리와의 협력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현아 SK텔레콤 AI&컴퍼티(CO)장은 “이번 볼보자동차코리아와의 협업을 통해 누구의 생태계를 좀 더 넓힐 수 있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분야에 적용해 언제 어디서나 소비자가 편리하게 AI를 사용할 수 있는 ‘누구 에브리웨어(everywhere)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야놀자에 'Technology'가 붙은 이유

[AI 요약] 야놀자는 2017년 호텔 솔루션 사업에 시작하여 2019년에 자동화 솔루션 '와이 플니티'의 첫 제품을 내놓았다. 온라인 예약 채널과 자동...

토스의 타다, 카카오에 도전장...12월 '타다 넥스트' 드라이버 모집

토스의 타다 서비스가 다시 시작된다. 타다는 12월 초 출시할 '타다 넥스트'에 참여할 드라이버를 사전 모집한다고 20일 밝혔다. 타다 넥스트는 지난해...

LG유플러스, 말레이시아 통신사에 K팝 'XR 콘텐츠' 수출

LG유플러스는 말레이시아 이동통신사 '셀콤 악시아타 베르하드'(셀콤)와 약 100만달러(약 11억8000만원) 규모의 5G 기반의 XR(확장현실) 콘텐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