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헝다그룹 파산설에 휘청이는 세계 증시·가상화폐

중국발 악재가 세계 경제를 타격했다. 세계 경제의 지표라 할 수 있는 뉴욕 증시가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 파산 우려로 일제히 하락했다. 또한 가상화폐(암호화폐) 시장에도 대폭락을 불러왔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78% 하락한 33,970.47로 거래를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는 전장보다 1.70% 내린 4,357.7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19% 떨어진 14,713.90으로 장을 마쳤다.

특히 다우지수는 장중 2.81%까지 밀렸으며, 나스닥지수는 한때 3.42% 급락하기도 했다. 다우지수는 마감가 기준 7월 19일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 역시 각각 지난 5월 12일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헝다그룹 위기에 대한 우려로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하면서 일제히 하락한 것이다.

헝다 파산설에 세계 증시 움찔...가상화폐 시장도 출렁

이에 앞서 홍콩증시는 헝다그룹이 오는 23일 도래하는 채권 이자를 내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에 3% 이상 하락 마감했다. 헝다그룹의 부채는 전 세계 상장된 부동산 개발회사 중에서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들은 중국 정부가 헝다를 그냥 파산하게 놔둘 것이라는 루머가 돌고 있다.

다만, 증권업계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내년 2월 동계올림픽 개최 및 올 가을 최고 지도부 교체를 앞두고 금융 시장의 혼란을 방치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다.

헝다그룹은 이번 주 23일까지 8.25% 금리의 5년 만기 달러채에 대한 이자 8350만달러(한화 약 990억원)를 지급해야 한다. 또한 같은 시기에 위안화 채권 2억3200만위안(약 425억원)의 쿠폰 만기도 도래한다. 이를 막지 못하면 파산이다.

헝다의 파산은 중국 금융시장에 체계적 위험을 불러 일으킬 것이며, 이로 인해 세계 경제 또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홍콩증시의 하락은 유럽 증시의 1% 이상 하락으로 이어졌다. 독일의 닥스가 2.31%, 영국의 FTSE가 0.86%, 프랑스 까그가 1.74% 각각 급락했다. 다만 중국 증시는 중추절 연휴로 인해 휴장 중이라 반영되지는 않았다.

가상화폐 또한 큰 폭의 하락세를 그렸다. 헝다그룹의 위기가 가상화폐 시장에도 영향을 준 것이다. 관련 업계에서는 헝다발 금융위기로 세계 증시가 하락하면서, 가상화폐 시장 역시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21일 오전 비트코인은 8% 가량 급락하는 등 주요 가상화폐 모두 하락하고 있다. 이날 오전 6시 30분 코인마켓캡 가격 기준으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더 7.89% 떨러졌다. 시총 2위 이더리움은 9.22% 하락한 3041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리플은 9.30%, 카르다노는 8.53%, 바이낸스코인은 10.81% 하락을 기록했다.

'중국 기업' 헝다의 파산의 중장기적으로 미국 증시에 끼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단기적인 위기는 감안해야 한다. 미국의 연방준비제도가 22일 테이퍼링(자산매입 프로그램 축소)에 대한 어떤 시그널을 줄지에 대해 긴축 우려가 커지고있다. 더불어 이날 헝다그룹발 악재로 위험회피 심리가 확산되며 뉴욕증시의 급락을 시작으로 9월 조정설이 탄력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투자자달의 경계심이 커지면서 세계 증시가 일제히 하락할 수도 있다는 뜻이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미국 정부, 화웨이 제재 슬그머니 완화…부품 공급사에 120조원 수출 허용

미국과 중국의 기술패권 싸움의 최전방에 내몰려 낭패를 겪고 있는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 완화로 부활을 꿈꿀 수 있게 됐다. 미국...

KT-㈜한진, ‘AI원팀’서 물류혁신 이끈다

인공지능 분야 산학연 협의체 ‘AI 원팀’에 ㈜한진이 합류했다. 작년에 합류한 동원그룹에 이어 대한민국 대표 물류기업인 ㈜한진이 참여함으로써, 향후 물류영역에서의 AI...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