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미 MSP 기업 세르티카가 베스핀글로벌 ‘옵스나우’에 관심을 가진 이유는?

클라우드 딜리버리 플랫폼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남미 대표  클라우드 전문 기업인 ‘세르티카(Xertica)’와 함께 라틴아메리카 시장에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인 ‘옵스나우(OpsNow)’를 공급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세르티카는 라틴아메리카 지역에서 클라우드와 협업 및 CRM 솔루션을 제공하는 MSP(Managed Service Provider)기업이다. 멕시코를 비롯 콜롬비아, 에콰도르, 페루 등 주요 국가들의 금융, 리테일, 공공 등 다양한 분야의 4,000개 이상 고객의 디지털 혁신과 클라우드 도입을 돕고 있다. 이 지역에서 유일하게 구글클라우드, 세일즈포스와 가장 높은 수준의 파트너십을 맺고 있기도 하다.

세르티카는 MSP사업을 확장하는 과정에서 고객사의 클라우드를 더욱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CMP(클라우드 운영관리 플랫폼, Cloud Management Platform)툴의 필요성을 느끼고, 글로벌 상위 5개 CMP툴을 시범적으로 도입, 평가했다.

베스핀글로벌은 클라우드 전문팀이 CMP툴의 비교, 평가 기준에 대해서 자세히 안내하면서 체계적인 도움을 제공한 끝에 최종적으로 자사의 플랫폼 옵스나우가 보안과 사용 편의성 측면에서 가장 적합한 툴로 인정을 받았다.

세르티카는 옵스나우 도입 배경과 관련해 “클라우드 관리 기능 뿐 아니라 인시던트를 처리할 수 있는 얼럿나우(AlertNow)를 함께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도 최상의 툴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베스핀글로벌은 파트너 사의 이름으로 자체적인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운영할 수 있는 ‘옵스나우 화이트레이블(White Label)’ 방식으로 클라우드 파트너십을 제공해 세르티카가 자체적으로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했다.

세르티카의 올란도 솔리스(Orlando Solis) CEO는 “CMP 도입 과정에서 베스핀글로벌의 전문가 팀이 어떤 기준점이 중요한지 자세하게 안내해 주었고, 덕분에 우리회사가 최고의 선택을 했다고 확신한다”며 “앞으로 베스핀글로벌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은석 베스핀글로벌 US대표는 “전세계 기업들의 클라우드 도입이 증가하는 가운데, IDC에 따르면 라틴아메리카 지역의 리더들은 2021년에 IT지출을 늘리도록 했으며, 그 중 39%는 클라우드 컴퓨팅에 투자할 계획”아라며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시작하기 위한 막대한 초기비용, 클라우드 노하우 부재 등의 진입장벽을 해결하기 위해 베스핀글로벌은 파트너십을 통해 바로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시작하고 확장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클라썸, AI와 대화하며 맞춤형 성장 계획 설계하는 ‘AI 러닝 패스’ 출시

교육 및 지식 공유 플랫폼 클라썸은 AI와 대화하며 개인별 맞춤형 성장 계획을 설계할 수 있는 ‘AI 러닝 패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북아이피스, 디지털 교재 플랫폼 쏠북 ‘수학’ 콘텐츠 오픈

에듀테크 기업 북아이피스는 저작권 걱정 없는 디지털 교재 플랫폼 쏠북(SOLVOOK)에서 수학 콘텐츠 제공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쏠북 수학홈에서는 현재 고등수학과...

다이노즈-관악문화재단, 정소령 작가와 ‘엄마를 위한 북토크’ 개최

모바일앱 ‘엄마들의 동네 육아친구 찾기 - 육아크루’를 운영하는 다이노즈는 관악아트홀 어린이라운지에서 정소령 작가의 북토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다이노즈와 관악문화재단의 공식...

한국평가정보,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2024’에서 신용평가등급확인서 3분 발급 서비스 선보여

전업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사(CB, Credit Bureau) 한국평가정보(KCS, Korea Credit Service)는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코리아 나라장터 엑스포 2024’ 행사에 참여한다고 16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