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비피아-워드바이스, 무료 AI 영문 교정 서비스 제휴 포함 MOU 체결

학술 논문 플랫폼 디비피아(DBpia)는 영문 교정 서비스 전문 기업 워드바이스와 ‘학술/연구 진흥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학술 논문 DB·검색 서비스 전문 디비피아와 원어민 전문가 영문 교정·번역 서비스 ‘에세이리뷰’ 및 실시간 영문 교정 솔루션 ‘Wordvice AI’를 제공하는 워드바이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영문 교정·번역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연구자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사는 △디비피아 고객 대상 워드바이스의 Wordvice AI 솔루션 무료 제공 및 에세이리뷰 서비스 특별가 제공 △워드바이스의 서비스를 디비피아 플랫폼에서 홍보를 골자로 한 내용에 합의했다.

이로써 디비피아 회원들은 사이트에서 Wordvice AI 솔루션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더 전문적인 영문 교정이 필요한 경우 원어민 전문가 영문교정 서비스 에세이리뷰를 정상가보다 15%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디비피아 측은 “서비스를 구독하는 기관 소속 연구자들에게 기존에 제공하던 논문 검색/선행 자료 검색 서비스 외에도 논문 작성 시 필요한 영문 교정 서비스를 부가 서비스로 제공할 것”이라며 “논문 작성을 위한 전체 사이클의 서비스를 모두 제공할 수 있는 통합 연구 지원 플랫폼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디비피아 운영사인 누리미디어의 최순일 대표는 “‘최고의 논문 검색’이라는 가치뿐만 아니라, 논문 작성을 위한 여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통합 연구 지원 플랫폼’이 디비피아의 지향점”이라며 “이번 협약은 디비피아가 연구자와 학계의 숨은 수요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국내 학계 발전에 이바지하는 중요한 한 걸음이 될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이종환 워드바이스 대표는 “수많은 연구자가 이용하는 국내 최고의 학술 논문 플랫폼 디비피아에서 연구자들을 위한 영문 교정 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오랜 시간 축적된 영문 교정 노하우를 바탕으로 영어 논문 작성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 연구자들을 효과적으로 돕고, 누리미디어와 함께 연구 활동 지원의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디비피아는 400만편의 학술 콘텐츠를 전국 4년제 대학, 전문대학, 공공기관, 국책 연구기관, 기업체, 글로벌 기관 등 2000여곳에 서비스하고 있다. 워드바이스는 학술 영문 교정·번역 서비스 에세이리뷰를 제공하는 전문 기업으로 국내외 80개 이상의 대학교, 의료기관, 연구소, 공공기관, 학회 등과 제휴 및 협약을 맺고 있다. 최근 Wordvice AI라는 실시간 자동 영문 교정 솔루션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허우녕 인턴기자

twins6524@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이커머스 상장 1호 기업 되는 오아시스…키워드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 ‘PB상품’ ‘물류시스템’ ‘전국화’

유기농에 특화된 PB상품화로 경쟁력 확보, PB가공식품 품질 차별화로 승부 독자적인 스마트 물류 시스템 기반… 신선식품 새벽배송 사업 영위 기존 비즈니스...

인공지능 기술로 혁신 거듭하는 보험산업, ‘인슈어테크’ 주목

국내 보험사들이 인슈어테크를 도입해 데이터 수집, 영업 활동, 상품개발에 활용하며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보험...

토스증권 “미국주식, 이제 아침 10시부터 거래한다”

토스증권은 미국주식 거래 시간으 대폭 확대, 아침 10시부터 미국주식 거래를 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오는 13일부터 시행되는 미국주식거래 확대는 한국시간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chatGPT' 기반 대화형 검색엔진 '빙' 공개

마이크로소프트(MS)가 7일(현지시간) 대화형 챗봇 '챗GPT'을 결합한 업그레이드된 검색엔진 '빙(Bing)' 서비스를 선보였다. MS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먼드에 있는 MS 본사에서 언론 행사를 열고,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빙'을 전격 공개했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행사를 알린지 하루 만이다. 이로써 당분간 검색엔진 시장은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양자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