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갈 길 바쁜 현대차, '미래기술 R&D 인재 '세자릿수 신입 채용

현대자동차는 6일부터 27일까지 3주 간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연구개발본부 신입 채용을 시작한다.

현대차는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에서 연구개발 부문의 우수 인재를 공격적으로 채용함으로써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과 역량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현대차는 특히 이번 채용으로 자율주행, 로보틱스, 커넥티드카 등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핵심적인 소프트웨어 및 인포테인먼트 기술 경쟁력을 높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채용에서 차량개발 프로젝트 관리, 연구개발 기획·경영, 차량 아키텍처 개발, UX/HMI(사용자 환경)개발, 샤시 시스템 개발, 바디 시스템 개발, 차량 성능 평가·개발, 차량 재료 개발, 배터리 시스템 개발, 전동화 시스템 개발,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 전자제어 시스템 개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개발,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 버추얼 개발(차량·전동화 시스템), 엔지니어링 데이터 관리와 플랫폼 개발, 로보틱스, 기초선행연구, 상용 차량 개발 등 총 19개 분야의 신입 수백명을 선발한다.

모집 대상 자격은 국내외 학∙석사 학위 소지자와 2022년 2월 졸업 예정자로, 각 분야별 자격요건과 수행직무 등 세부사항은 현대차 연구개발본부 채용 홍보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는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을 활용한 온라인 채용 설명회도 9일부터 10일까지 이틀간 진행한다.

현대차는 온라인 채용 설명회를 통해 메타버스 안에서 신기술·신차종 관람, 직무에 대해 심층적으로 알려주는 직무레터와 직무소개영상, 직무별 상담부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참가 희망자는 6일부터 8일까지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 채용 홍보 페이지에서 사전접수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신입 채용은 현대자동차의 미래의 새로운 장을 이끌어갈 핵심 인재 확보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서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연구개발부문 우수 인재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텔 CEO "반도체 부족 현상, 2023년까지 지속"

반도체 부족 현상이 내년을 넘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내놓은 전망이다. 그는 미국 경제매체...

"韓기업의 中 진출 도울 것" 알리바바 클라우드, 한국 데이터센터 세운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한국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다. 21일 알리바바 클라우드는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오는 2022년 상반기 내 한국 리전 구축을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

네이버, 3Q 영업익 3498억원 19.9%↑...사상 최대치

네이버의 연결 기준 3분기 매출이 1조 727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6.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34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보다 19.9% 증가 것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