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의 유전자 검사, MZ세대에 '과학사주'로 인기 폭발

뱅크샐러드의 건강 서비스 ‘유전자 검사’가 이용자의 폭발적인 관심에 힘입어 선착순 검사 인원을 700명으로 확대한다.

뱅크샐러드의 유전자 검사 서비스는 출시와 동시에 연일 조기 마감되는 등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매일 오전 10시 오픈되는 선착순 신청은 평균 경쟁률이 30:1에 달하며, 일 평균 대기 인원은 1만 5000명을 기록했다.

이에 검사 인원을 늘려 달라는 이용자 요청이 쇄도하며 뱅크샐러드측은 “기존 500명이 한계였던 하루 최대 검사 인원을 700명으로 늘리기로 전격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베타 오픈 이후 약 3개월의 서비스 안정화 기간을 거친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는 정식 서비스에 돌입하며 고객의 건강 마이데이터 경험 확장을 위해 올 한 해 동안 무료로 제공될 예정이다.  

주목할 점은 통합 자산관리 솔루션으로 기술력을 입증한 뱅크샐러드가 금융을 넘어 건강 분야까지 이용자의 마이데이터 경험을 확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는 앱을 통한 간편한 신청으로 검사 시간과 본인 인증 과정을 단축하는 등 유전자 검사의 문턱을 낮춰 접근성을 크게 향상시켰다는 평가를 받으며 선천적 데이터를 활용한 건강관리의 가능성을 보여준 국내 첫 사례 지목되고 있다.

한편 뱅크샐러드는 유전자 검사 결과를 독자적인 콘텐츠로도 제공하고 있는데, 65개 검사 항목 중 가장 좋은 유전자로 꼽힌 결과를 ‘TOP3 결과 카드’로 보여준다. TOP3 결과 카드는 고객들의 자발적인 SNS 공유를 통해 뱅크샐러드 유전자 검사의 흥행을 견인하고 있는데 특히 MZ세대들 사이에서 '과학사주', '유전 MBTI' 로도 불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는 “선천적 건강 지표에 해당하는 유전자 검사는 개인의 생애주기에 맞춰 활용되며 유의미한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마이데이터”라며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실생활에 녹아든 건강 마이데이터의 대중화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펀더풀, ‘투자를 더 쉽게’하는 맞춤형 투자 정보 제공 ‘마이페이지’ 업데이트

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1000만 영화에 등극한 ‘범죄도시2’의 후속작 '범죄도시3', 화제작 ‘한산:용의 출현’ ‘헌트’온라인 투자 공모를 진행한 투자K-콘텐츠 증권투자...

VM웨어 글로벌 설문조사, “한국 소비자 기술, 디지털 미래 신뢰도 가장 높아”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부문의 글로벌 리더인 VMware(이하 VM웨어)가 18일 새로운 기술과 디지털 미래를 맞이하는 전 세계 소비자들의 태도에 대한 연례 보고서를...

스노우플레이크, 한국서 개최되는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에서 ‘데이터 경제 리더상 제시’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데이터 주도형 경제를 소개하는 자사의 최대 데이터 클라우드 컨퍼런스인 ‘데이터 클라우드 월드 투어(Data Cloud World Tour)’를...

애플 아이폰14 "9월 7일 공개될 것" 이른 출시 유력

아이폰14 시리즈가 오는 9월 7일 공개될 전망이라는 소식이다. 예년보다 1~2주가량 빠른 일정이다. 한편, 애플은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자 베트남에서 맥북, 애플워치, 홈팟 등을 생산하려는 시도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