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4 가격 오른다… 프로 맥스 1199달러 유력

[AI요약] 오는 9월 공식 발표 예정인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14 시리즈의 시판 가격대가 약 100달러 가량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현재 판매 중인 애플 아이폰13 프로 시리즈 (사진=애플)

지난 17일(현지시간) 경제매체 포브스는 그간의 아이폰14 관련 정보를 종합해 아이폰14 가격 상승폭이 각 모델별로 100달러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성능 향상에 더해 공급망 문제, 부품 가격 인상, 인플레이션 영향 등을 고려한 가격 인상이라는 설명이다.

애플 분석가로 저명한 웨드부시증권의 댄 아이브스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공급망 납품가 상승으로 아이폰14의 시판 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것으로 언급했다. 그는 "전체 공급망 가격이 상승하고 있으며, 가격 인상 조치가 불가피할 것"이라며 "신형 아이폰14 가격이 각각 100달러 인상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포브스가 종합한 아이폰14 시리즈의 가격은 다음과 같다.

  • 아이폰14 - 899달러 (아이폰13 799달러)
  • 아이폰14 맥스 - 999달러 (아이폰13 미니 699달러)
  • 아이폰14 프로 - 1099달러 (아이폰13 프로 999달러)
  • 아이폰14 프로 맥스 - 1199달러 (아이폰13 프로 맥스 1099달러)

아이폰14 프로 및 프로 맥스는 기본적으로 애플의 최신 A16 바이오닉 프로세서를 장착한다. 여기에 120Hz 고주사율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며 프로는 6.1인치, 프로 맥스는 6.7인치 대형 디스플레이가 쓰일 예정이다.

후면 카메라는 망원과 광각, 초광각으로 구분되는 트리플 렌즈 형식으로 각각 4800만화소 1개와 1200만화소 2개가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램은 8GB 공통에 내부 저장용량은 128GB에서 최대 1TB까지 선택할 수 있다.

배터리는 아이폰14 프로가 3200mAh, 아이폰14 프로 맥스의 경우 4323mAh급 대용량 배터리가 들어간다. 이밖에는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 향상된 페이스ID 기능, 그리고 iOS16 운영체제로 돌아간다.

제품 라인업도 현재 아이폰13 미니, 아이폰13,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3 프로 맥스 4종에서 아이폰14, 아이폰14 맥스(가칭), 아이폰14 프로, 아이폰14 프로 맥스 4종으로 바뀔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판매량이 신통치 않을 것으로 보이는 아이폰14 미니 대신 6.7인치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아이폰14 맥스가 대신한다.

일각에서는 아이폰14 미니 대신 아이폰14 맥스가 등장하게 됨에 따라 아이폰14 프로와 아이폰14 프로 맥스의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포브스는 아이폰14 시리즈에도 USB-C 포트는 채택되지 않으며 기존 라이트닝 포트가 그대로 들어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USB-C 채택은 2023년 아이폰15 이후가 될 전망이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ASA-FCC, 우주쓰레기 놓고 밥그릇 싸움… 우주 기업들 눈치보기

미연방통신위원회(FCC)가 미의회의 집중 견제를 받고 있다. 표면상 이유는 FCC가 지난달 29일 독자적인 ‘위성 탈궤도 규칙’을 단독 통과시켰기 때문이다. 지구저궤도상의 우주쓰레기 처리 기한을 기존의 25년에서 5년으로 크게 줄이기로 표결해 시행키로 했다.

[한국전자전 2022] 메타버스 시대 도전장 내밀 '강소기업' 한눈에

한국 전자전과 동시 개최된 ‘2022 메타버스 코리아’ 에선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인 NFT, 블록체인, 디지털 휴먼뿐 아니라 항공, 유통,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산업에 걸쳐 적용되고 있는 메타버스 서비스의 최신 시술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브 프리미엄, 4K 동영상 옵션 카드 '만지작'

[AI요약] 유튜브의 유료 구독서비스인 유튜브 프리미엄이 4K 동영상 옵션을 테스트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시청자는 유튜브로 4K 고해상도 동영상을 감상하려면 유튜브 프리미엄을 구독해야 한다. 유튜브 수익성을 더욱 끌어올리기 위한 계획 중 일부로 해석된다.

[한국전자전 2022] 모빌리티의 미래, 국내 자율주행 기술의 현주소는?

올해도 어김없이 한국전자전(이하 KES)이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코엑스에서 4일부터 7일까지의 일정으로 개최됐다. 특히 주목을 받은 것은 자율주행 ‘레벨 3’에 이어 완전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 상용화를 목전에 둔 스타트업들의 기술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