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가을의 애플'...아이폰13, 가격 동결·시장 공백 잡아 역대급 판매 노린다

다소 기대에 못미쳤다는 아이폰13였지만, 역시 가을은 애플의 계절이다. 아이폰13 시리즈에 대한 잇단 사전예약이 이어지며 예상 밖 성공이 예상된다.

우선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의 아이폰13 사전예약 판매량은 약 200만 대로, 일찌감치 아이폰12의 사전 예약 판매량 150만 개를 뛰어 넘었다.

SCMP에 따르면, 아이폰 13의 중국 판매 청신호는 미국의 무역 제재로 인한 화웨이의 공백을 효과적으로 채운 덕분이며, 중국 시장 전체의 판매량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화웨이는 5G 반도체 칩 수급 문제로 5G 모바일 지원이 없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P50과 P50프로를 출시했다.

가격 동결 전략, 애플의 시장 점유율 늘릴듯

애플의 가격 동결 정책도 아이폰13의 판매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아이폰13 시리즈의 출고가는 아이폰13과 아이폰13 미니가 각각 799달러, 699달러다. 아이폰13 프로와 아이폰13 프로맥스는 각각 999달러, 1099달러로 책정됐다. 2007년 이후 애플는 지속적으로 아이폰 신작의 가격을 인상했으나, 이번만큼은 가격을 유지하는 전략을 내세웠다.

게다가 5G 스마트폰에 대한 시장 니즈도 호재다. 지난해 출시한 애플의 첫 5G 스마트폰 아이폰12 시리즈는 출시 10개월 만에 1억 5000만대를 판매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스마트폰인 아이폰12 시리즈가 출시된 시점으로부터 3개월 동안 5G 가입자는 288만명 증가했다.

이를 감안하면, 새로운 AP 인 A15 바이오닉을 탑재한 아이폰13 역시 시장의 5G에 대한 니즈를 충족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역시 이점을 염두해 아이폰13의 초도 공급 물량을 아이폰12 대비 30% 이상 늘렸다.

애플은 글로벌 1차 판매 지역에서 오는 17일 아이폰13의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24일 공식 출시한다. 한국에서는 10월 1일부터 사전주문을 받아 같은 달 8일부터 판매한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기업들이 '라방'에 빠지는 이유는?

[AI 요약]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이 선호되며 모바일을 중심으로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라이브 커머스, 이른바 ‘라방’이 전성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3조원 수준이던...

소니는 왜 해상거주지 '수상 팟'을 만들었을까

소니가 최근 ‘도쿄 2050’ 프로젝트를 통해 바다 위에 떠다니는 해상 거주지 팟(pod)을 소개하고 여기서 사는 인간의 삶을 상상했다. 전자회사 소니가...

전환점 맞는 빅테크 플랫폼 갑질

구글이 자사 앱마켓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인하한다. 21일(현지시간) 구글은 "구글 플레이스토어 사용료를 30%에서 15%로 인하한다. 이는 내년 1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카카오엔터, 작가 갑질 의혹에 개선 "구조적 문제 해결해야"

[AI요약]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작가 생태계 개선을 위한 첫번째 개선안을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월부터 카카오엔터가 웹툰·웹소설 작가들을 대상으로 수익의 최대 45%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