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글로벌 NFT 발행액 3조5000억원 넘었다

올 상반기 NFT 작품 발행 규모는 27억달러로 수준으로 파악된다 (사진=난센)

2022년 상반기 NFT 작품 발행 규모가 27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블록체인 데이터 전문 기업 난센(Nansen)이 2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전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대체불가토큰(NFT) 발행에 사용된 이더리움은 96만3227ETH에 달하며, 이를 현 시세로 환산했을 경우 약 27억달러(약 3조55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NFT 발행에 사용된 이더리움 지갑 고유 주소는 108만8000개로 집계됐다. 이 밖에도 바이낸스 체인(BNB)에서는 약 1억달러, 아발란체(AVAX)에서는 7700만달러 상당의 NFT가 발행됐다.

가장 NFT 발행이 활발했던 시기는 지난 5월 22일로 파악됐다. 이날 하루 동안 총 69개의 NFT 작품이 출시됐으며, 발행량은 12만ETH를 초과했다. 올 상반기 발행되고 판매된 NFT 작품 수는 총 2만8986개로 파악됐다.

NFT 작품 발행에 사용된 이더리움 액수는 5ETH 미만이 전체의 2/3로 대다수를 이뤘다. 20억원이 넘는 1000ETH를 투자해 발행한 초고가 NFT 작품도 140개나 등장했다. 상위 5개 NFT 작품이 전체 이더리움 발행액의 8.4%를 차지했다.

추현우 기자

goodgl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인도판 우버 '올라', 2024년 인도제 전기차 출시할 터

인도 최대의 차량 공유업체인 올라(Ola)가 전기 바이크에 이어 완전한 전기차 생산에 도전한다. 최근 소프트뱅크의 투자에 힘입어 전기자 자회사인 올라 일렉트릭(Ola Electric)을 설립하고 오는 2024년까지 배터리 기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 드디어 안드로이드 13 출시… 픽셀폰 먼저

구글이 모바일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13을 공식 출시했다. 대폭적인 UI 변경이나 기능 개선보다는 안정성과 성능 향상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됐다. 안드로이드 13은 구글 픽셀폰에 가정 먼저 적용된다.

"하나로 모든 것이 통한다" 본격화되는 테크기업들의 ‘슈퍼앱 전략’

최근 앱을 기반으로 금융, 여행, 모빌리티, 이커머스 비즈니스를 이어가던 기업들이 각자의 강점을 무기로 영역을 확장하며 ‘슈퍼앱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 카카오 등 거대 빅테크가 이미 상당 부분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 후발 주자들은 자신의 전문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슈퍼앱 전략을 시도하고 있다.

전쟁 승패 좌우하는 '드론'… 美 육사생도들은 드론을 어떻게 활용할까?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대형 드론(무인항공기)들이 러시아군 탱크를 타격하는 등 활약상은 전쟁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하지만 대형 드론과 달리 소형 드론이 전쟁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잘 알려지지 않는다. 하는지 보여주는 실제 훈련 과정의 일부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