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 적용 못하면 쓸 이유 없는데...' 첫발부터 꼬인 요기요, 2위 자리도 위험해

주인 바꾼 요기요가 본격적으로 시장 공략에서 나선다. 그 첫번째 스텝은 멤버십 '요기패스'다. 하지만 오히려 이전보다 후퇴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배달주문 앱 요기요는 지난 1일 사모펀드·GS리테일에 인수 완료된 후 멤버십 할인 구독 서비스인 '요기패스'를 출시했다. 월 구독 비용은 9900원으로, 기본 5000원 할인 2회 혜택에, 2000원 할인 10회로 구성된 총 3만원 상당 배달주문 할인과 포장 주문 시 1회당 1000원씩 무제한 할인된다. 여기에 프랜차이즈 할인 혜택과 함께 여행·쇼핑·레저 등을 여러 분야의 제휴 할인을 추가했다.

요기패스 "쿠폰과 중복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문제는 이전 정기구독 서비스인 ‘슈퍼클럽’에 비해 혜택이 떨어졌다는 반응이 속속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가장 큰 불만은 쿠폰 중복 사용 불가 정책이다. 이전 슈퍼클럽의 경우, 기본 3000원 할인 혜택에 더해, 이외의 할인이 중복 적용됐다. 또 구독 사용자는 즉시 할인과 함께, 슈퍼클럽 구독 할인, 쿠폰 할인, 매장 추가 할인까지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요기패스에서는 이전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이었던 중복 할인 혜택이 사라졌다. 요기요 입장에서는 이벤트성 쿠폰 등 프로모션 비용을 줄이면서 자체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의도이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직접적인 할인 폭 감소로 인해 비용이 늘어나게 됐다.

요기요에 따르면, 슈퍼클럽과 요기패스는 월 구독비와 기본 할인금액를 보면 총 3만원으로 동일하다는 설명이다. 요기요 측은 “요기패스는 금액 단위를 쪼개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기존과 할인 가격이 같아 혜택이 줄진 않았다”고 전했다.

배달앱 요기요 모회사인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의 사명을 '위대한상상'으로 바꾸면서 쇄신을 노리고 있는 상황에서 첫번째 스텝에서부터 꼬이자, 인수 과정에서 이탈했던 고객 잡기에 비상등이 켜졌다. 배달의민족· 쿠팡이츠와의 경쟁에서 점점 더 밀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배달 플랫폼 업계는 단건배달 서비스를 중심으로 재편됐으며,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가 경쟁 중이다. 당시 요기요는 인수 과정이라 함께 공격적인 서비스를 보여주지 못했고, 쿠팡이츠가 점유율을 꾸준하게 늘리며 요기요를 압박했다. 요기요는 2위 사업자라는 명목적 위치는 지키고 있지만, 쿠팡이츠의 성장세가 가팔라 언제 순위가 바뀔지 모르는 상황이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UAE, 100억달러 투입 ‘e스포츠 섬’ 만든다···‘세계 게임 허브’ 야망

중동의 아랍에미리트(UAE)가 세계 최고 게임산업과 선수들을 끌어들이고 이 분야에서 자국 인재들을 부각시키기 위해 인상적인 긴 투자 목록에 e스포츠 섬(게이 섬)을 추가하고 있다. 최근 러시아 코롤레프에 본사를 둔 트루 게이머즈는 아부다비에 세계 최초의 e스포츠 섬을 건설할 계획을 밝혔다.

[인터뷰] 김보형·이희용 르몽 공동대표 “소상공인의 수익을 더해주는 AI 댓글 관리 서비스를 만들었습니다”

MVP(최소기능제품)을 통해 가능성을 확인 후 지난해 말 창업한 르몽이 지난 2월말 본격적으로 선보인 댓글몽은 2주 남짓 만에 1200여 자영업자가 서비스에 가입했다. 이렇다할 마케팅 없이 오직 초기 테스트 대상자들을 통한 입소문만으로 이뤄낸 성과였다. 가능성을 확인한 이 극초기 스타트업은 이제 서비스 고도화와 함께 적용 분야 확대, 글로벌 진출, 투자 유치 등을 계획들을 발빠르게 진행하고 있다.

EU ‘인공지능법’ 통과, GDPR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 될 수도…대응법은?

EU 인공지능법 통과를 두고 국내 법률 전문가들은 공히 “GDPR 수준에 버금가는 강력한 규제 장벽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고 있다. 실제 그 내용을 보면 EU 지역에서 출시되는 AI 관련 상품·서비스는 공급자의 소재지와 관계없이 모두 인공지능법에 적용 대상이 된다. 이에 법무법인 디엘지(전 법무법인 디라이트)가 마련한  ‘GDPR의 실무와 EU 최신 규제 동향’ 세미나에서는 GDPR을 통해 진행된 규제 내용과 더불어 인공지능법에 대한 국내 인공지능 기업의 대응 필요성이 주요 세션 중 하나로 다뤄졌다.

스타트업을 위한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 아이디어 TOP 5

머신러닝은 스타트업 운영에 있어 혁신, 효율성 그리고 향상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수 있는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머신러닝 기술은 스타트업의 중요한 과제를 해결하고 운영을 간소화하며 성장을 촉진할수 있는 잠재력을 갖고 있다. 스타트업이 경쟁 환경을 계속 탐색하고 엔드-투-엔드 머신러닝 프로젝트를 활용한다면 시장 판도를 바꿀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