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복 적용 못하면 쓸 이유 없는데...' 첫발부터 꼬인 요기요, 2위 자리도 위험해

주인 바꾼 요기요가 본격적으로 시장 공략에서 나선다. 그 첫번째 스텝은 멤버십 '요기패스'다. 하지만 오히려 이전보다 후퇴했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배달주문 앱 요기요는 지난 1일 사모펀드·GS리테일에 인수 완료된 후 멤버십 할인 구독 서비스인 '요기패스'를 출시했다. 월 구독 비용은 9900원으로, 기본 5000원 할인 2회 혜택에, 2000원 할인 10회로 구성된 총 3만원 상당 배달주문 할인과 포장 주문 시 1회당 1000원씩 무제한 할인된다. 여기에 프랜차이즈 할인 혜택과 함께 여행·쇼핑·레저 등을 여러 분야의 제휴 할인을 추가했다.

요기패스 "쿠폰과 중복하여 사용할 수 없습니다"

문제는 이전 정기구독 서비스인 ‘슈퍼클럽’에 비해 혜택이 떨어졌다는 반응이 속속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가장 큰 불만은 쿠폰 중복 사용 불가 정책이다. 이전 슈퍼클럽의 경우, 기본 3000원 할인 혜택에 더해, 이외의 할인이 중복 적용됐다. 또 구독 사용자는 즉시 할인과 함께, 슈퍼클럽 구독 할인, 쿠폰 할인, 매장 추가 할인까지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요기패스에서는 이전 서비스의 가장 큰 장점이었던 중복 할인 혜택이 사라졌다. 요기요 입장에서는 이벤트성 쿠폰 등 프로모션 비용을 줄이면서 자체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한 의도이지만, 사용자 입장에서는 직접적인 할인 폭 감소로 인해 비용이 늘어나게 됐다.

요기요에 따르면, 슈퍼클럽과 요기패스는 월 구독비와 기본 할인금액를 보면 총 3만원으로 동일하다는 설명이다. 요기요 측은 “요기패스는 금액 단위를 쪼개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한 것으로, 기존과 할인 가격이 같아 혜택이 줄진 않았다”고 전했다.

배달앱 요기요 모회사인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의 사명을 '위대한상상'으로 바꾸면서 쇄신을 노리고 있는 상황에서 첫번째 스텝에서부터 꼬이자, 인수 과정에서 이탈했던 고객 잡기에 비상등이 켜졌다. 배달의민족· 쿠팡이츠와의 경쟁에서 점점 더 밀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배달 플랫폼 업계는 단건배달 서비스를 중심으로 재편됐으며, 배달의민족과 쿠팡이츠가 경쟁 중이다. 당시 요기요는 인수 과정이라 함께 공격적인 서비스를 보여주지 못했고, 쿠팡이츠가 점유율을 꾸준하게 늘리며 요기요를 압박했다. 요기요는 2위 사업자라는 명목적 위치는 지키고 있지만, 쿠팡이츠의 성장세가 가팔라 언제 순위가 바뀔지 모르는 상황이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 시동… 부활 가능할까?

'테라 생태계 복원 계획'에 대한 커뮤니티 투표는 25일 마감 시간을 기준으로 찬성 65.5%, 반대 0.33%, 기권 20.98%로 과반수 이상이 표를 던지며 최종적으로 승인됐다. 이에 따라 새로운 테라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 기반이 아닌 새로운 형식으로 27일부터 새로운 형태로 2.0 체인을 형성할 예정이다.

"뛰는 인산철에 나는 리튬" 전기항공기 시대 열 '리튬 공기 배터리'까지… 잇따르는 리튬 배터리 혁신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가뜩이나 특정국가에 쏠려있는 전세계 배터리 원자재 수급이 빠듯해졌고 가격도 급상승하고 있다. 다행히도 세계 곳곳의 배터리 연구원들이 혁신적 연구성과를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 한정된 자원으로 에너지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연구 성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자율주행차 안전성 높인다... '레벨3 안전기준' 개정 추진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하여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 2019년 12월 세계 최초로 레벨3 자율주행차 안전기준을 제정한 바 있으며, 이후 2021년 3월 제정된 국제기준과 정합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개정을 추진한다.

키오스크의 미래? 무인 매장 직접 가보니… 힙해졌다!

최저임금 상승과 코로나19로 ‘무인(無人)점포’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주문부터 픽업까지 모든 것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매장도 생겼다. 하지만 늘어나는 무인점포에 비해 디지털 소외계층의 디지털 격차는 더욱 벌어지고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