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 랩소디 에코 클라우드로 중소기업 협업 환경 혁신

주식회사 파수는 음반제작 및 출판업체인 동아크누아에 클라우드 기반의 외부 협업 플랫폼 ‘랩소디 에코 클라우드(Wrapsody eCo Cloud)’ 서비스를 제공했다. 파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K-비대면바우처플랫폼’ 사업으로 성사된 이번 사례를 시작으로 보다 많은 중소기업 및 벤처기업의 업무 환경을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공연 제작 및 후원, 음악·음원·음반 제작과 아티스트 매니징을 전문으로 하는 동아크누아는 이메일을 기반으로 의견을 교환하고 최신 버전의 문서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주요 의견이 누락되거나 잘못된 버전의 문서를 사용하는 등의 불편함을 느꼈다. 이에 동아크누아는 K-비대면바우처플랫폼 사업을 통해 문서 기반의 협업 플랫폼인 파수의 랩소디 에코 클라우드를 도입, 업무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파수의 랩소디 에코 클라우드는 문서 공유, 협업, 버전 관리, 보안, 화상회의 기능을 한 곳에서 제공하는 외부 협업 플랫폼 랩소디 에코(Wrapsody eCo)를 클라우드 상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다른 협업툴과 달리 문서 및 워크그룹 기반의 협업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며, 문서 가상화 기술로 문서 열람 시 항상 최신 버전으로 동기화해 업무 효율성을 높인다. 원격 근무 환경에서도 문서가 암호화돼 저장, 유통되며, 문서 전달 후에도 권한 변경 및 폐기가 가능하다.

파수는 중기벤처기업부가 중소기업의 원격 및 재택 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제도인 K-비대면바우처플랫폼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돼, 엔터프라이즈 문서 플랫폼인 ‘랩소디(Wrapsody)’와 랩소디 에코를 제공하고 있다. 중기벤처기업부는 14일부터 수요기업을 추가 모집하고 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동아크누아가 도입한 파수의 랩소디 에코 클라우드는 문서 가상화 기술과 문서 중심 협업이라는 차별화된 협업 플랫폼으로 중소기업의 협업 생산성을 혁신한다”며, “K-비대면바우처플랫폼을 통해 파수의 랩소디와 랩소디 에코를 만나 볼 수 있는 만큼 더 많은 중소기업이 더 적은 부담으로 디지털 워크플레이스 구축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NHN클라우드, ‘2022년 AI 바우처 지원사업’ 공급사됐다

NHN Cloud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추진하는 ‘2022년 AI바우처 지원사업’의 공급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12일 밝혔다.

아이도트, 자궁경부암 판독 시스템 ‘써비레이’ 인도네시아 공급한다

아이도트는 자사 인공지능 기반 자궁경부암 판독 시스템인 ‘써비레이(Cerviray A.I.)’가 인도네시아 조달청에 정식 등록됐다고 12일 밝혔다. 아이도트는 올 4월 인도네시아 MOH...

컴투스 그룹, 태국 P2E엑스포에서 웹3 게임 비전 제시

컴투스 그룹이 태국 방콕에서 열린 ‘플레이투언 엑스포 아시아(Play-2-Earn Expo Asia, 이하 P2E 엑스포)’에 참여해 웹(Web)3 게임 산업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고 12일 밝혔다.

엔씨 올 2분기 영업익 전년비 9.04% 증가한 1230억 달성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올해 2분기 실적 결산(이하 연결기준) 결과 매출 6293억원, 영업이익 1230억 원, 당기순이익 1187억 원을 기록했다. 주목할 점은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