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분 안에 우리 브랜드를 사랑하게 만들 수 있을까?

홍보를 하는 사람, 특히 아주 아주 초기 스테이지의 스타트업과 서비스를 홍보하는 사람으로서 늘 고민하는 부분이 있어요.

아직 서비스로서, 기업으로서 많은 사람들의 머리 속에 자리잡지 못한
우리 회사가 사람들의 머리 속에 자리잡으려면 어떤 시작이 있어야 할까?
무엇이 포인트가 될 수 있을까?

사실 아직 정답을 알지 못하겠고, 진짜 언제나 늘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는 부분이에요. 정답 찾을 수 있을까요?

하지만 늘 '이것이 하나의 중요한 시작이 될 수 있지 않을까?' 라고 생각하는 부분 중 하나는, 이런 것들이에요.

이 회사가 시작된 계기는 무엇일까?

왜 이 일을 시작하게 된 것일까?

이 일을 잘 발전시켜서 무엇을 이루고 싶은 것일까?

님들이 하지 않는 어떤 일을 시작했을 때 그 사람 또는 팀이 가졌었을 마음, 철학, 거기에 대한 창업자의, 그리고 초기에 함께 모여 들었던 팀의 열정 등이 전달될 때, 그것이 사람들로 하여금 우리 회사와 서비스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되는 시작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그런데 오늘 우연히 유튜브에서 테라로사의 창업자이신 김용덕 대표님이 출연하신 유퀴즈온더블럭 영상을 보다가, 제가 바로 저런 경험을 한 것 같아요. '우와~ 테라로사라는 브랜드에 대해 이전과는 다른 새로운 호기심과 감정이 생기는 것만 같아요.' 영상의 내용을 모두 설명할 수는 없기에 왜, 어떤 부분, 어떤 이야기 때문에 이런 감정이 생겼는지를 다 풀어 내기는 어렵지만, 제가 오늘 이 14분짜리 영상에서 느낌점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열정' 인 것 같아요.

열정이라는 것은 참 신기한 단어인 것 같네요. 여러분은 지금 어디에 이토록 강렬한 열정을 가지고 계신가요? 지금 나의 열정은 어디에 꽂혀 있는가를 생각해 보며!!

동영상 링크는?

https://www.youtube.com/watch?v=WdhLXt3ddd0&t=30s

본 글의 원문은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꼬날

kkonal@lendit.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브랜딩보다 제품과 조직 문화 개선이 우선입니다

실제 유저가 말하는 커리어리와 퍼블리에 대한 단상. 이번에 비평할 대상은 바로 '퍼블리'라는 조직과 이들이 만드는 서비스인 '커리어리'와 '퍼블리 멤버십'이다.

포켓몬 빵과 NFT 연관성

생각보다 포켓몬 빵과 NFT 프로젝트는 유사한 점이 많다. 사람들이 구매하는 이유를 입에 담지 않는 마케팅 방식, 처음에는 동등하게 희귀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랜덤함, 그 희귀함이 가치를 만들어 수익까지 만들어 낸다는 점 등 생각보다 NFT 프로젝트와 포켓몬 빵은 비슷한 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인플레이션이 옵니다

아마존이 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월마트와 타깃마저 올해 1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하며 무너졌습니다. 아마존의 부진 원인은 리오프닝 시대로 전환되면서, 성장성이 떨어진 것이었는데요. 그렇다면 오프라인 기반의 리테일 기업인 월마트와 타깃의 실적은 뭐가 문제였을까요?

지구의 마지막 경고, 그 많던 꿀벌은 어디로 갔을까?

꿀벌들의 미래에 농업의 미래가 달려있고, 인간의 미래 또한 함께 할 것으로 예측된다. 꿀벌의 실종은 지구가 인간에게 하는 마지막 경고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