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챗봇 전쟁] ①구글, 창업자까지 불러낸 비상회의···5월 AI검색 공개

20년 글로벌 검색 제왕의 치세를 구가 중인 구글과 신흥 AI강자 오픈AI 연합군 간에 인공지능(AI) 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패권전쟁의 먹구름이 짙게 드리웠다. 이는 향후 본격화랄 AI 서비스 패권 전쟁의 서막을 예고하는 것이다.

그동안 구글검색에 눌려 지내던 빛바랜 ‘빙’ 검색 운영자 마이크로소프트(MS)는 대화형 AI 챗봇인 챗GPT로 유명해질 대로 유명해진 오픈AI와 기술 투자와 제휴를 더욱 강화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제 글로벌 검색제왕 구글과 AI 혁명 기업인 오픈AI의 기술을 등에 업은 MS 동맹군과의 한판 대결도 불가피해졌다. 그리고 이는 앞으로 봇물처럼 이어질 AI기반 서비스 경쟁의 예고편일 수도 있다.

구글이 오는 5월 자사 ‘I/O’ 행사에서 AI기반 검색 등 20종의 AI 제품을 내놓는다는 뉴욕타임즈(NYT)의 지난 20일자 보도가 나왔고, 하룻만인 21일에는 ‘검색 제왕’ 구글의 20년 검색 천하를 위협 중인 오픈 AI가 월 42달러(약 5만원)짜리 유료 챗GPT 프리미엄 서비스를 시작했다는 링크드인 포스트가 떴다. (리투아니아 출신 금융 기술 전문가인 리나스 벨리우나스는 21일 자신의 링크드인에 오픈AI가 일반 챗GPT에 추가 기능을 제공하는 월 42달러(약 5만2000 원)짜리 ‘챗PT 프리미엄 에디션’ 서비스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썼다. )

이어 23일에는 사티아 나델라 MS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질문만 하던 전문가가 말하듯 자세히 답해주는 세계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AI기반 챗봇인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제휴한다고 발표했다. 자사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오픈AI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AI 서비스를 하겠다는 내용도 함께였다. 익명의 소식통은 “MS의 투자규모가 몇 년에 걸쳐 100억달러”라고 기존 소문을 확인했다.

AI기술의 발전과 상용화 움직임은 이처럼 무너지지 않을 것 같던 구글의 20년간 검색 아성 까지 뒤흔들 정도로 숨가쁘게 진행되고 있다. 검색 제왕 구글과 이를 위협하는 혁명 연합군 오픈AI와 MS의 움직임을 들여다 봤다. 우선 챗GPT 대응에 나선 구글으 움직임 안팎, 또 리투아니아의 금융기술 전문가가 밝힌 오픈AI의 챗GPT 프리미엄 서비스, 이미 오픈AI에 10억달러를 투자한 데 이어 추가로 100억달러(약 12조 3400억원)를 투자해 AI비즈니스로 IT제왕 복귀를 노리는 MS의 움직임 등을 살펴봤다.


구글, 창업자까지 불러낸 비상회의···5AI검색 공개

②오픈AI, 챗GPT 프리미엄 에디션으로 구글에 포문

③MS, 혁명 기업 오픈AI에 100억달러 투자···‘대연합’


오픈 AI의 챗 GPT 등장으로 구글의 검색제왕 20년 아성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이에 순다르 피차이 구글/알파벳 CEO는 일상적 경영 활동에서 한발 물러나 있던 구글의 두 창업자들까지 긴급 소환해 대책마련에 나섰다. 오는 5월 열리는 구글 I/O행사에서 20종의 AI기반 신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위키피디아, 트위터)

더 이상 밀릴 순 없다···창업자까지 가세한 챗GPT 대책회의

요 며칠 새 언론들이 전하는 AI기반 인터넷 서비스를 둘러싼 기업들의 행보가 놀랄 만큼 숨가쁘다. 그야 말로 한치 앞을 내다보기 쉽지 않을 정도다.

뉴욕타임즈(NYT)는 지난해 11월말 공개된 챗GPT 공개 이후 그 위력에 놀란 순다르 피차이 구글/알파벳 CEO가 구글의 두 창업자와 함게 대책을 논의했으며, 오는 5월에 대항마 AI 제품군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20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11월말 챗GPT가 선풍적 인기를 얻으며 공개 며칠 만에 100만 가입자를 확보하면서 검색 제왕 구글을 위협하는 데 따른 구글의 긴장감을 여지없이 보여준다.

그간 순다르 피차이 CEO는 이 AI기반 챗봇이 구글 검색을 대신할 가능성에 충격받아 내부에 위기경보(코드레드)를 발령하고 부서별 대책을 내놓으라고 요구했었던 것으로 알려져 왔다.

구글 경영진이 본 현 상황은 심각하고도 엄중하다.

NYT는 순다르 피차이 구글/알파벳 CEO가 지난 2019년 회사운영의 일상적 역할에서 떠난 두 구글 창업자까지 소환해 회사경영에 다시 개입시켰을 정도로 상황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보도에 따르면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은 지난해 말 경영진과 챗GPT에 대해 논의하면서 대책을 조언하고, 계획을 승인하고, 아이디어를 냈다.

NYT는 구글이 “올해 챗봇 기능을 갖춘 검색 엔진 버전을 시연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AI에 의해 구동되는 20개 이상의 프로젝트를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금까지 보도된 바에 따르면 구글 경영진들은 AI에 많은 투자를 해 왔음에도 이들을 출시하기 위해 너무 빨리 움직이는 것은 회사의 평판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를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챗GPT라는 괴물 AI챗봇의 등장으로 구글의 상황도 급변했다.

결국 구글은 20일 오전 “1만 2,000명 이상의 직원을 해고하고 가장 중요한 영역인 AI에 집중한다”고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물론 우크라이나 전쟁이후 나빠진 세계 경기 부진 조짐도 있지만 오픈AI의 챗GPT 등장에 따른 대응필요성도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도 AI부서는 예외였다. 실제로 이 조치에서도 AI관련 부서는 거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인포메이션 보도에 따르면 구글의 이 해고방침이 크롬, 검색, 안드로이드 및 구글 클라우드와 같은 프로젝트를 포함한 거의 모든 그룹으로 확산됐다. 보도는 소식통을 인용, 이 조치가 이전에 고성과 평가를 받은 사람들과 50만~100만 달러 사이의 급여를 받는 일부 관리자들에게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영향받지 않은 분야 중 하나는 제프 딘 연구 및 AI담당 수석부사장이 운영하는 구글 브레인(Google Brain) 부서였다. 이 부서는 구글이 이미 많은 분야에서 사용하고 있는 기계 학습 기술을 개발하는 팀이다. NYT에 따르면, 이 부서의 작업내용은 이미지를 생성하는 도구, 유튜브 그린 스크린 기능, 그리고 검색 엔진의 챗봇 버전 등 우리가 5월 I/O 행사에서 소개될 것으로 보도된 많은 제품들에도 적용될 것이라고 한다.

서서히 드러나는 구글의 AI제품들 윤곽

구글이 소개하는 팜(PaLM, Pathway Language Model). 모델의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작업 전반에 걸쳐 성능이 향상되는 동시에 새로운 기능을 갖게 된다고 밝히고 있다.(사진=구글블로그)

구글의 AI 연구는 다른 저명한 기술 회사들의 연구만큼 발전된 것으로 생각되지만, 그것은 특별히 제한적인 상궤에 어긋나지 않는 SW만 테스트해 왔다. 예를 들어 구글의 AI 테스트 키친(AI Test Kitchen) 앱은 원하는 그림을 묘사한 텍스트(프롬트)만 입력하면 그림을 그려주는 오픈AI의 이미지 생성도구인 ‘달리’나 텍스트 생성 도구인 챗GPT와 유사한 도구에 접근할 수 있게 해 준다.

구글은 이미 2021년 챗GPT와 유사한 시스템의 비공개 시연을 포함해 채팅 중심의 AI 제품 일부를 선보였음에도 이러한 시스템에 대한 사용자의 요청을 엄격하게 제한해 왔다.

그러나 오픈AI의 AI챗봇 출시와 함께 임박한 구글 검색 종말에 대한 경고가 이 회사의 전략을 수정하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과거 구글은 “‘명예훼손’ 가능성 때문에 특정 AI 제품 출시를 피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구글이 피하고 싶은 평판은 시대에 뒤떨어진 것 중 하나처럼 보인다.

구글의 구체적 ‘AI 검색’ 시연 일정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NYT가 본 구글 슬라이드 프레젠테이션의 내용을 바탕으로 구글이 오는 5월 열리는 연례 ‘I/O’행사에서 이 도구를 공개될 예정인 것으로 보인다.

연구 및 AI 부서를 운영하는 제프 딘 구글 브레인 수석 부사장을 포함한 경영진 패널이 제시한 보고서에서 언급된 출시 예정 신제품에는 ▲이미지를 만들고 편집하는 ‘이미지 생성 스튜디오’ ▲제품 시제품을 테스트하기 위한 앱 ▲다른 기업이 ‘메이커 스위트’로 불리는 브라우저 창에서 AI 시제품을 만들기 위해 사용할 수 있는 도구 세트가 포함된다.

구글은 또 ▲MS의 깃허브 코파일럿 SW와 유사한 팜코더2(PaLM-Coder 2)라는 코드 생성 도구 ▲코랩+ 안드로이드 스튜디오(Colab + Android Studio)라는 이름의 스마트폰용 앱 제작을 돕는 또 다른 도구를 개발하고 있다.

AI윤리팀 해고사태로 은인자중하던 구글의 AI 접근 방식이 바뀌다

구글은 2020년 12월 실리콘 밸리의 저명 AI전문가인 자사의 AI연구원 팀닛 게브루(왼쪽)를 쫓아낸 데 이어 3개월도 안돼 AI윤리를 연구하는 수석 연구원 마가렛 미첼도 해고했다. 이유는 회사 방침에 반하는 논문을 제시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위키피디아, TED)

이같은 구글의 숨가쁜 행보는 최근 1~2년 새 AI 신제품 출시와 관련해 조심스럽던 것과 대조를 보인다.

그동안 구글은 최근 1~2년 새 AI의 윤리에 대한 논쟁의 중심에 서면서 은인자중했던 것으로 볼 수도 있다. 하지만 상황이 너무 급변하면서 주력 사업인 구글 검색이 위협받자 행동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배경에는 두 구글 AI 연구원들의 해고 사태가 있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다.

구글은 지난 2021년 자사 AI 윤리팀의 최고 연구원 마가렛 미첼을 해고하면서 회사 내부 반발과 외부우려를 함께 불러온 경험이 있다.

구글은 지난 2020년말, 그리고 2021년 초 자사의 두 AI 분야에서 저명한 연구원인 팀닛 게브루와 마가렛 미첼을 석달새 잇따라 해고하면서 구글 내부 직원들의 엄청난 반발에 직면했다. 구글의 AI윤리성을 바라보는 외부의 곱지 않는 시선과 우려가 부담스러웠던 것도 당연하다.

당시 로이터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훈련 데이터의 편향을 증폭시키고 거짓 정보를 사실로 제시하는 경향과 같은 도전적 과제에 주목하면서 챗GPT와 같은 AI 언어 모델에 대한 비판을 제기했다. 결국 이것이 회사 측의 심기를 거스른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로이터에 보낸 발표문에서 “미첼이 회사 밖으로 전자 파일을 옮겼다는 것을 발견한 몇 주 동안의 조사에 따른 해고”라고 말했다. 구글에 따르면 미첼은 회사의 행동 강령과 보안 정책을 위반했다.

당시 구글은 실리콘밸리의 손꼽히는 AI 연구원인 게브루를 해고한 후 AI 윤리 연구 부서에 대해 대대적 정밀 조사를 벌였다. 게브루의 해고는 수천 명의 구글 직원들이 반발하게 만들었다. 미첼과 게브루는 약 2년 동안 구글의 AI윤리 부서를 공동으로 이끈 양대 축이었다.

게브루와 미첼은 구글 연구원들에게 더 많은 다양성을 요구했고 회사가 자사 제품에 비판적인 연구에 대해 검열하기 시작한 데 대한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브루는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그녀는 “구글은 (챗GPT처럼)언어를 모방하는 AI가 소외된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주장하는 자신의 AI 논문을 발표하지 말라는 명령에 의문을 제기한 이후 자신을 해고했다”고 밝혔다.

당시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한 로이터는 “자부빈 가라마니 구글 AI 연구 이사와 구글 법률 대리인은 미첼이 이끌더 AI 팀원들에게 긴급 회의를 소집해 그녀의 해고를 알렸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구글은 그녀의 해고에 대한 구체적 설명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구글의 직원인 알렉스 한나는 이와 관련해 트위터에 “구글이 나와 긴밀히 협력했던 미첼과 게브루를 상대로 ‘스미어 캠페인(허위 또는 의심스러운 비난을 함으로써 공인의 명예를 실추시키려는 계획)’을 벌이고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 구글은 발표문에서 “이 관리자의 행동을 검토한 결과, 우리는 그녀가 행동 강령은 물론 기밀 업무 문서와 다른 직원의 개인 정보 유출을 포함한 보안 정책 등 여러 가지 위반이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언론들은 당시 사태에 대해 “구글은 연구의 자유에 대한 약속을 하면서 최고 과학자들을 모집했지만, 연구원들이 점점 더 기술의 부정적인 영향에 대해 쓰고 고용(구글)의 제품에 대해 칭찬하지 않는 관점을 제공함에 따라 한계가 시험되고 있다”는 우려를 드러냈다.

구글은 이러한 사태를 겪은데다 최근 인기를 얻고 있는 오픈AI사의 챗GPT가 검증되지 않은 내용까지 사실(팩트)인 것처럼 답을 한다는 지적을 의식하고 있는 듯 보인다.

NYT보도는 구글이 챗봇 검색 시연에 대해 “사실을 올바르게 파악하고, 안전을 보장하며, 잘못된 정보를 제거하는 것”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말하며, “AI가 잘못된 정보로 자신감 있고 명확하게 응답하는 문제를 해결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구글은 공정하고 윤리적인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기술을 점검하게 될 하는 검토 과정을 가속화하는 방안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구글이 ‘편리하지만 틀린답까지도 사실처럼 내놓는 단점을 가진’ 오픈AI의 챗GPT보다 더 안전하고, 정확한 사실을 제공하는 AI 기반 검색 엔진을 내놓을 계획을 시사한 것으로 읽힌다.

과연 구글이 5월에 내놓는다는 AI기반 검색 등 신제품이 오픈AI의 챗 GPT를 위협하면서 AI검색 전쟁의 서막을 열게 될지, 이는 또 IT세상에 어떤 엄청난 변화를 가져오게 될지 지켜 볼 일이다.

이재구 기자

jklee@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카카오모빌리티, 제1회 ‘2023 도로 위 히어로즈’ 시상식 정식 개최

카카오모빌리티가 제1회 ‘도로 위 히어로즈' 시상식을 개최하고, 사회와 이웃을 위해 헌신하고 기여한 택시 기사 9인을 최종 선정해 상패와 상금을 수여했다고...

ZEISS 코리아, 세미콘 코리아 2023 참가… 최신 EUV 포토마스크 및 3D 분석 솔루션 선보여

반도체 소재 부문의 독일계 기업 ZEISS 코리아는 27일 세미콘 코리아 2023’에 참가해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ZEISS 코리아’는 설립자인 Carl...

XPLA, ‘제로엑스앤드(0x&)’와 손 잡았다… ‘글로벌 웹3 사업 탄력’

컴투스홀딩스 등 컴투스 그룹이 주도하는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XPLA(엑스플라)는 NFT 게임 플랫폼 기업 제로엑스앤드(0x&)가 이니셜 벨리데이터로 참여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니셜...

모비두, 라이브커머스 ‘소스' 전년 대비 87% 매출 성장세... 시청수 2.2억 돌파

자사몰 라이브커머스 솔루션부터 방송제작, 마케팅 서비스까지 원스탑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소스(sauce)’를 제공하는 기업 모비두는 2022년도 매출이 전년 대비 87% 가까이 성장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