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2] 기조연설 나선 삼성전자의 메시지 '기술로 지속가능한 미래 만들자'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은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시안 팔라조 볼룸에서 진행된 'CES 2022' 기조연설에서 기술이 지행해야 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라고 정의했다.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삼성전자의 CES 2022 기조연설의 주제는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였다. 한 부회장은 "기술이 지향해야할 가치를 지속 가능한 미래로 규정해야 한다"면서, "글로벌 팬데믹 위기는 모두가 공존하는 세상의 가치를 일깨웠다. 전자 업계와 고객사, 소비자 모두가 작은 변화를 만드는데 동참한다면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한 큰 차이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듯 한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신기술 및 신제품에 대한 소개 보다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노력으로 모두 공존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겠다는 비전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서 고도화된 연결성과 맞춤화 경험을 기반으로 한 기술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이 CES 2022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지속가능성을 갖춘 제품을 소비하는 것=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 일

한 부회장은 지속가능성을 갖춘 제품을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것으로도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동참하게 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켰다. 이것이 바로 '지속 가능한 일상'이라고 명명하면서 그동안 삼성전자의 노력과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삼성전자는 제품의 개발에서 유통, 사용, 폐기까지 제품 라이프 사이클 전반에 걸쳐 지속 가능한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 결과 TV, 스마트폰 등 주요 제품에 대해 영국의 친환경 인증기관인 카본 트러스트로부터 제품 전체 라이프 사이클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는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은 올해 전년 대비 30배 이상 많은 재활용 플라스틱을 활용해 제조할 계획이며, 2025년까지 모든 모바일·가전 제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재활용 소재를 사용할 예정이다.

또 제품 포장 단계에서도 친환경 요소를 강화해 재활용 소재를 적용한다. 포장 박스를 생활 소품으로 업사이클링할 수 있는 '에코 패키지'는 TV 뿐만 아니라 청소기, 비스포크 큐커, 공기청정기 등 가전 제품으로 확대한다.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이 CES 2022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특히 삼성전자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도 지구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도록 ‘스마트싱스 에너지’ 플랫폼을 활용한 전력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2025년까지 TV 등 디스플레이 제품과 스마트폰 충전기의 대기전력을 제로에 가까운 수준으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지난해 QLED 제품에 처음 적용했던 친환경 솔라셀 리모컨은 2022년 TV 신제품과 생활가전 제품군에 확대 적용된다. 올해 친환경 리모컨을 적용하는 제품 판매량과 사용 기간을 감안할 때 2억개가 넘는 배터리를 줄일 수 있으며, 이는 일렬로 나열했을 때 라스베이거스에서 한국까지 늘어놓을 수 있는 정도의 수량이다.

올해 선보이는 솔라셀 리모컨은 기존 태양광 충전 뿐 아니라 와이파이 공유기 등의 무선 주파수를 이용해 충전하는 기능을 추가해 불빛이 없는 밤에도 충전할 수 있다.

삼성은 제품 폐기 단계에서도 친환경 노력을 기울여 2009년 이래 세계 각국에서 500만톤에 이르는 전자 폐기물을 안전하게 수거해 처리했다. 모바일 제품의 경우, 지난해 '지구를 위한 갤럭시' 라는 친환경 플랫폼을 통해 제품 개발부터 폐기까지 환경에 대한 영향을 최소화하는 데 나서고 있다.

한 부회장은 "지속 가능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업종을 초월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솔라셀 리모컨 등 친환경 기술을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삼성전자는 글로벌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와 함께 미세 플라스틱 배출 저감을 위한 기술을 개발하는데 협력할 것임을 밝혔다.

한편, 기조연설 마무리에서 한 부회장은 미래 세대와 함께 하는 사회공헌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지역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12년째 전 세계 35개 이상의 지역에서 200만명이 넘는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는 '솔브 포 투모로우(Solve for Tomorrow)'와 다음 세대를 위한 기술 양성을 목적으로 진행하는 '삼성 이노베이션 캠퍼스'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삼성전자의 이러한 활동은 2012년 이후 2천100만명 이상의 청소년들에 도움이 됐다.

한 부회장은 "미래를 위한 동행은 꼭 실천되어야 한다"며 "다음 세대가 원하는 변화를 이루고 꿈을 현실로 만들 수 있도록 기술을 발전시키고 혁신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 개최

한국식품콜드체인협회는 내달 15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 콘퍼런스룸에서 ‘2022 식품 콜드체인 고도화를 위한 신기술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송승재 라이프시맨틱스 대표, "의사의 자율권과 환자의 선택권 보장을 위한 수가 체계 확보 중요"

디지털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주최한 ‘비대면 진료 제도화 방향’ 세미나에 참석, 비대면 진료 제도화를 위해 ‘의사의...

NHN클라우드 ‘크로센트’ 인수합병으로 DaaS 사업 드라이브 걸었다

NHN Cloud는 클라우드 기업 ‘크로센트’를 인수합병하고, DaaS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을 통해 NHN클라우드는 크로센트 사의 기술력과 서비스 노하우를...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 출시

보안운영(SecOps) 플랫폼 전문기업 로그프레소는 사용자가 자유자재로 기능을 확장할 수 있는 보안운영 플랫폼 ‘로그프레소 엔터프라이즈 4.0’을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