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2 리포트) 기술, 신기함보다 어떻게 쓰일지에 대한 고민을 담다

지난 1월 5일부터 7일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CES 2022가 열렸습니다. CES는 기술의 아젠다를 꺼내놓기도 하고, 트렌드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현재와 미래가 함께 녹아 있는 이벤트지요.

저도 가보려고 준비하다가 못 가게 됐는데 아쉬움을 온라인 이벤트로 달래봤습니다. 그런데 의외의 포인트들이 많이 보였거든요. 그 수많은 이야기중에서 단순히 새로운 기술, 우리나라 기업들의 해외 진출 외에 다른 이야기를 담아봤습니다.

최호섭

work.hs.choi@g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브랜딩보다 제품과 조직 문화 개선이 우선입니다

실제 유저가 말하는 커리어리와 퍼블리에 대한 단상. 이번에 비평할 대상은 바로 '퍼블리'라는 조직과 이들이 만드는 서비스인 '커리어리'와 '퍼블리 멤버십'이다.

포켓몬 빵과 NFT 연관성

생각보다 포켓몬 빵과 NFT 프로젝트는 유사한 점이 많다. 사람들이 구매하는 이유를 입에 담지 않는 마케팅 방식, 처음에는 동등하게 희귀한 이미지를 얻을 수 있다는 랜덤함, 그 희귀함이 가치를 만들어 수익까지 만들어 낸다는 점 등 생각보다 NFT 프로젝트와 포켓몬 빵은 비슷한 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

호환마마보다 무서운 인플레이션이 옵니다

아마존이 준 충격이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월마트와 타깃마저 올해 1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하며 무너졌습니다. 아마존의 부진 원인은 리오프닝 시대로 전환되면서, 성장성이 떨어진 것이었는데요. 그렇다면 오프라인 기반의 리테일 기업인 월마트와 타깃의 실적은 뭐가 문제였을까요?

지구의 마지막 경고, 그 많던 꿀벌은 어디로 갔을까?

꿀벌들의 미래에 농업의 미래가 달려있고, 인간의 미래 또한 함께 할 것으로 예측된다. 꿀벌의 실종은 지구가 인간에게 하는 마지막 경고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