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AI 기업 ‘모레’ 맞손 "AI 인프라 역량 강화"

AI 모델 확산에 따라 대용량 데이터 처리 능력이 기업의 중요 역량으로 떠오른 가운데, KT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행보에 나선다.

KT가 국내 AI 인프라 솔루션 전문기업 모레(Moreh, www.moreh.io)와 AI 인프라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모레는 AI를 구현하고 실행하기 위한 AI컴파일러·라이브러리 및 대규모 AI 클러스터 운영 솔루션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글로벌 수준의 대규모 클러스터 자동화 솔루션 및 최적화 운영 역량을 보유했다.

KT 직원들이 KT 목동 클라우드 센터에서 AI GPU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 최적화를 진행하고 있다.

대부분의 AI 인프라는 클라우드 서비스로 기업이나 개발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AI 연구 및 서비스를 위한 하이퍼스케일 컴퓨팅 인프라를 직접 갖추는 것보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빌려 쓰는 것이 유리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AI 인프라 역량 강화는 클라우드 사업자가 경쟁우위를 확보하는 데 중요한 요소다.

KT는 모레와 협력해 하이퍼스케일 AI 인프라로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올 연말 출시할 계획이다. KT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GPU 인프라 환경을 구성하고 GPU 클러스터 성능을 검증 중이다. 대규모 GPU 클러스터링이 주요한 특징이며, 동일 사양의 서비스 대비 합리적인 비용에 제공된다.

해당 서비스는 KT 클라우드 DX 플랫폼에서 구현된다. 양 사는 효율적인 AI GPU 자원 운영을 위한 통합자원 관리 플랫폼도 개발할 예정이다.

KT의 DX 플랫폼은 기업이 디지털 혁신에 필요한 AI, 빅데이터, IoT, 데브옵스(DevOps, 개발환경) 등 다양한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제공하는 패키지 서비스다. KT는 ▲AI 스튜디오 ▲데이터레이크 ▲IoT메이커스 ▲컨테이너&데브옵스 스위트를 제공하며, 다양한 DX 서비스를 지속 업데이트하고 있다.

양사의 협력은 외산 솔루션에 의존하고 있는 AI 인프라 업계에 국산 기술력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이번 협력의 결과물은 AI 분야 화두인 초대형 AI모델을 위한 하이퍼스케일 AI 클러스터 인프라로 확장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한국 AI시장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소프트웨어 협력을 시작으로 국산 하드웨어를 결합한 서비스까지 중장기적 파트너십을 모색할 계획이다.

KT Cloud/DX사업본부장 이미희 상무는 “모레가 가진 AI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우수한 역량과 KT의 클라우드 기술·노하우에 기반해 파급력 있는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KT 클라우드는 앞으로 DX 분야에서의 우수한 파트너사들과 다양한 협업을 통해 차별화된 플랫폼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호텔에삶 운영사 트래블메이커스, 프리 시리즈A 투자 유치

국내 최대 호텔 한 달 살기 플랫폼 호텔에삶을 운영하는 트래블메이커스가 10억 규모의 프리 시리즈 A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펄어비스,...

NHN, MZ세대 취향 저격하는 맞춤형 '캠프닉', 가족까지 챙기는 복지 강화

팬데믹 이후 소수의 인원이 분리된 공간에서 할 수 있는 활동 수요가 많아지면서 차박, 캠핑과 같은 야외 활동이 MZ세대들에게 각광을 받고...

카카오, 포털 '다음'에서 '제8회 지방선거' 특집 페이지 운영한다

카카오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이하 지방선거)와 관련된 정보를 종합적으로 확인 할 수 있는 특집 페이지를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카카오는 포털 다음(Daum)을 통해...

여성 헬스케어 앱 ‘닥터벨라’, 산부인과 비대면 진료 서비스 출시

여성 헬스케어 앱, 닥터벨라가 산부인과 비대면 의료 서비스를 시작한다. 닥터벨라의 산부인과 비대면 의료 서비스는 여성들이 쉽게 의료 서비스에 접근하고, 심리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