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잡러 되고 싶은 대중의 욕구를 잡는 서비스

2개 이상의 직업을 갖는 N잡러로 활동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직장 생활에 지장을 주지 않아야 하다 보니 빅테크 기업이 제공하는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것을 선호하는 이들이 많다. 휴넷이 지식 공유 플랫폼 해피칼리지를 이용하는 직장인 1,0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N잡러 활동 분야로 재능 공유 등 비대면 아르바이트와 인플루언서 활동을 주로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신의 전문 분야 또는 컨텐츠 기반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이들이 많은 이유는 빅테크 기업이 제공하는 플랫폼 덕분이다. 비대면 소통이나 협업 그리고 컨텐츠 유통에 따로 돈이 들지 않는다. 무자본 창업이 가능하다 보니 시작하는 데 부담도 없다. 운이 좋으면 본업을 버리고 크리에이터로 전업할 정도로 성공할 수도 있다.

이런저런 이유로 N잡러 열풍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N잡러의 활동 무대도 계속 넓어지고 있다. 크리에이터를 위한 구독 기반 수익 공유를 외치는 서비스는 이제 빅테크 기업만 제공하지 않는다. 스타트업도 아직은 수면 아래에 있는 N잡러에 대한 대중의 열망을 잡기 위해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대표적인 기업이 서브스택(Substack)이다. 훌륭한 글을 쓰는 이들이 뉴스레터라는 수단으로 수익을 낼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 바로 서브스택이다. 문화, 정치, 기술, 사업, 음악, 만화 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크리에이터가 활동하면서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서브스택과 늘 비교 대상인 플랫폼이 멤버풀(Memberful)이다. 뉴스레터에 집중하는 서브스택과 달리 멤버풀은 팟케스트, 커뮤니티, 온라인 과정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멤버십 가입자에게 크리에이터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한다. 원래 이메일 커뮤니케이션은 서비스하지 않았는데, 서브스택을 의식해서인지 최근 자체 뉴스레터 기능을 보강하였다.

서브스택과 멤버풀의 접근은 꽤 합리적이다. 크리에이터와의 수익을 나누는 비중이 서브스택은 10%, 멤버풀은 4.9%다. 참고로 멤버풀의 수익 비중은 요금제에 따라 다르다. 구글과 애플이 앱 생태계에서 적용한 국룰인 7:3보다 합리적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크리에이터들의 움직임을 보면 늘 구독자와 수익이 배경에 있었다. 블로그, 동영상, 뉴스레터 수단이 뭐가 되었건 더 많은 구독자를 만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크리에이터는 활동 무대를 옮겨왔다. 다음 주요 활동지는 어디일까. 영상의 시대에 서브스택과 멤버풀 같이 텍스트 중심의 콘텐츠가 과거의 영광을 다시 맞이할 수 있을까?

박창선 기자

july7su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삼성 '갤럭시Z 폴드4'가 궁금해… 지금까지 알려진 모든 것

삼성전자는 올 여름 갤럭시Z 폴드3의 후속 모델인 ‘갤럭시Z 폴드4’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폴더블폰은 기본적으로 자매 폴더블폰 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함께 출시될 것 같다. 지난해 제품 발표 시점이 8월11일이었던 점을 감안할 때 올해 갤럭시Z폴드4도 그 언저리에서 발표될 것으로 예상하기 어렵지 않다. 그렇다면 발표를 80여일 정도 남겨놓은 셈이다.

日 스마트폰 이용자 절반은 '아이폰'… 여전한 아이폰 사랑

일본의 시장조사기업 MMD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여전히 일본 시장에서 애플 아이폰의 시장점유율은 절반에 가까운 44%를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드로이드폰 사용률이 과반을 넘긴 했지만, 단일 브랜드 사용률은 여전히 애플 아이폰이 압도적이었다.

글로벌 공급망 쇼크에 애플도 '휘청'… 맥북프로, 아이맥 등 수개월 연기 사태

글로벌 공급망 제한으로 애플의 맥 제품 출시가 적게는 한 달, 많게는 석 달가량 연기되고 있다는 소식이다. 시장은 애플을 포함한 주요 PC 제조사의 제품 생산 및 공급 차질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나대봤다.

"무엇이 당근마켓을 이끌었을까?" 커지는 중고 시장, 사기 거래도 급증

중고 거래가 지구환경을 살리는 ‘가치소비’로 인식되고 경기침체로 인한 알뜰 소비 욕구가 맞물려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중고 거래 플랫폼 대표주자인 당근마켓은 최근 지역 커뮤니티 기능을 더해 활발하게 영역을 확장 중이다. 중고 거래 시장의 급성장만큼 중고 거래 사기 등 분쟁 피해 역시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