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R 헤드셋 만든다 '2024년 출시 유력'

구글이 2024년 증강현실(VR) 헤드셋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글이 독립형 증강현실(AR) 헤드셋을 2024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고 20일(현지시간) '더 버지'가 보도했다. 프로젝트 아이리스(Project Iris)라는 이름으로 구글의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개발팀 등 주요 기술 부서가 총동원된 중요 프로젝트로 초기 개발 단계에 있다는 내용이다.

지난해 순다르 피차이 CEO는 AR 부문이 구글의 차세대 주요 먹거리라고 밝힌 한 바 있다.

앞서 마이크로소프트는 홀로 렌즈, 메타는 오큘러스, 애플도 VR 헤드셋을 개발하고 있다는 것을 밝힌 가운데 구글도 발 빠르게 대응한 것으로 보인다.

구글이 개발 중인 AR 헤드셋은 스키 고글과 비슷한 디자인으로 가상 이미지와 실제 세상을 혼합해 보여주기 위해 바깥쪽을 향하는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다. 또한 자체 개발한 프로세서에 안드로이드와 맞춤형 OS로 구동되는 독립형 실행 장치로 추정된다.

제품 개발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으며, 현재 진행 중인 '프로젝트 스타라인(Project Starline)'에 아이리스 AR 헤드셋도 함께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해당 제품은 빠르면 2024년 출시될 예정이다.

구글의 프로젝트 스타라인(Project Starline)

한편 구글 어시스턴트 부사장 스콧 허프만, 구글 AR코어 소프트웨어 수석 엔지니어링 이사 샤람 이자디, 전 구글 렌즈 제품 운영 이사 에디 청과 함께 메타에서 AR 운영 체제를 개발하다 최근 합류한 AR 운영 체제 관리 이사 마크 루코브스키 등 주요 인사와 픽셀 하드웨어 팀을 포함해 300명 이상이 초대형 프로젝트 아이리스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