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 작품 감동 더하는 'LG 올레드TV'

LG전자가 올레드(OLED) TV의 혁신기술을 알리기 위해 예술 분야와 협업하는 마케팅을 전개한다.

LG전자는 영국 런던에 위치한 아트갤러리 '180 스튜디오'에서 열린 미디어아트 전시에 올레드 TV,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 등 총 100대의 디스플레이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빛, 현대미술의 새 물결(LŪX, New Wave of Contemporary Art)'을 주제로 오는 12월 18일까지 개최된다.

서울대학교 박제성 교수, 에이스트릭트 등 국내 팀을 포함해 세계적 팝가수의 공연 무대 디자이너로 유명한 영국의 에스 데블린(Es Devlin), 스위스의 아이아트(iart) 스튜디오 등 전 세계 12팀의 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이번 전시에 참가했다.

이들은 전시 주제에 맞춰 올레드, LED 사이니지 등 빛을 내는 영상기기를 활용해 예술 작품을 구현했다. 전시 작품 13개 가운데 9개 작품에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활용했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이어 붙인 조형물 (사진=LG전자)

전시장에 들어서면 플렉서블 올레드 사이니지를 겹쳐 만든 미디어아트가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 작품은 휘어져 있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6장을 겹쳐 마치 꽃잎이 활짝 피어 있는 모양을 형상화했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휘거나 구부리는 것이 용이한 올레드의 특성을 극대화한 점이 특징이다.

무대 디자이너 에스 데블린은 올레드 디스플레이 24대를 이어 붙인 조형물을 작품의 어트랙터로 활용했다. 올레드 사이니지의 압도적인 스케일과 생생한 화질은 관람객들이 작품에 보다 몰입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LG디스플레이와 협업해 선보인 투명 올레드 사이니지 작품도 화제를 모았다. 국내 전시팀 에이스트릭트는 모란꽃이 피어나는 모습을 투명 올레드로 실감나게 표현했다.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고 이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올레드만의 섬세한 화질 표현이 도드라진다.

특히 투명 올레드의 특성을 잘 살려 마치 전시 공간에 모란꽃 한 송이가 떠올라 있는 것처럼 보이는 연출은 몽환적인 느낌을 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휘어져 있는 올레드 디스플레이 6장을 하나로 겹쳐 마치 꽃잎이 활짝 피어 있는 모습을 형상화한 작품의 모습 (사진=LG전자)

LG전자는 올레드 TV의 자발광(Self-Lit) 강점을 앞세운 올레드 아트 프로젝트를 지속 강화하고 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은 "자발광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며 "LG 올레드 TV만의 ‘최고 프리미엄 TV’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넷플릭스, 올해 韓 신작 25편 공개...'오겜' 열풍 이어간다

넷플릭스가 새해 한국 콘텐츠 작품 25편을 공개한다. 넷플릭스(대표 리드 헤이스팅스)는 지난해에 비해 10편이 늘어난 25편 이상의 한국 콘텐츠를 올해 공개한다고...

로지올, 자율주행 서빙로봇으로 배달 효율화 공략

'생각대로' 운영사인 로지올이 자율주행 서빙로봇회사 '베어로보틱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양사는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실내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 시스템을 공동...

LGU+, SRT와 기차여행 VR콘텐츠 공개 'VR로 고속철도 기관사 체험'

LG유플러스가 'U+다이브(DIVE)' 앱을 통해 SRT 기차여행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기차여행 VR콘텐츠'는 SRT 운전자 1인칭 시점에서 열차가 고속 주행하는...

SKT, AI 스피커 '누구 캔들 SE' 출시...한국어·영어 모두 지원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이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 캔들 SE (NUGU candle SE)'를 18일부터 11번가를 통해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누구 캔들 SE'는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