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5년 간 1조 투입... 전문인력 '7000명' 양성

정부가 5년 간 인공지능 반도체 첨단기술 연구에 1조200억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은 27일 한국과학기술원 본원에서 ‘제1차 인공지능 반도체 최고위 전략대화’를 주재하고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성장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 반도체 첨단기술 연구개발에 예타사업을 포함하여 향후 5년 간 1조200억원을 투입하고 미국 등 선도국과 공동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다. 예타사업에는 차세대 지능형반도체 개발, 연산과 저장 기능을 통합한 프로세싱 인 메모리 반도체 개발 등이 포함됐다. 또 기술 선도국인 미국과 올해 10억원 규모의 신규 과제에 착수하고 공동 연구 협력 대상과 범위를 확대한다.

또한, 국산 인공지능 반도체의 초기 시장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내년에 반도체 최대 수요처 중 하나인 데이터센터를 국산 인공지능 반도체로 구축하는 ‘NPU Farm 구축 및 실증 사업’을 추진한다.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국산 인공지능 반도체를 활용하고 성능을 검증하는 ‘AI+ Chip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대기업이 참여하는 산·학·연 협력 생태계도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대학·연구소가 첨단 상용 공정에 최적화된 반도체를 설계할 수 있도록 대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PIM반도체를 개발하는 정부사업에 참여하는 연구기관에 대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기술자문을 제공하고, 성과가 우수한 연구 결과물의 반도체 생산 공정 적용을 검토할 예정이다. NPU를 개발하는 정부사업의 연구 결과물 중 삼성전자 협력업체에서 검증하여 우수 설계기술로 평가된 경우 삼성전자 파운드리의 설계기술 데이터베이스에 포함하고 다양한 팹리스 기업 제품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인공지능 반도체 전문인력 7000명을 양성한다.
인공지능 반도체 관련 다양한 학과가 공동으로 교육과정을 구성·운영하는 ‘인공지능 반도체 연합전공’을 개설하고 대학·연구소가 보유한 반도체 시험생산 설비의 고도화 및 이와 연계한 반도체 설계·제작 교육 신설 등을 추진한다. 특히, 연구 중심의 석·박사 고급 인재 양성을 위해 ‘인공지능 반도체 대학원’을 오는 2023년에 신설하고 참여 학생 중 우수 석·박사 학생을 해외 대학에 단기 파견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인공지능 반도체는 디지털 전환 시대에 경제·산업적 가치가 갈수록 높아질 것이며 메모리반도체·파운드리 분야 경쟁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가 선점 가능한 분야”라며, "인공지능 반도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는 한편, 시스템 반도체 전반의 경쟁력 강화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광우 기자

kimnoba@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스푼라디오, 9개월 연속 흑자… 3분기 누적 영업이익 전년 대비 230억 증가

스푼라디오가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9개월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며 3분기까지 누적 매출 340억원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스푼라디오 매출 증가로 영업이익은 2021년 대비 230억원 이상 증가했다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 전격 오픈... 운영·물류 서비스 '오아시스마켓' 단독 진행한다

오아시스마켓이 이랜드리테일과 협업해 운영하는 ‘킴스오아시스’ 온라인몰을 금일 전격 오픈한다. 새벽배송 전문업체 오아시스마켓이 기존 킴스클럽 온라인몰을 킴스오아시스로 전면 전환하는 킴스오아시스 앱(App)을 5일 본격...

전기·가스요금 줄줄이 인상… 위메프, 절전·방한·절수 상품 판매량으로도 확인

급격한 물가 상승에 이어 전기·가스 등 공공요금마저 오르면서 한 푼이라도 아낄 수 있는 상품이 인기다. 5일 위메프에 따르면 최근 한...

윌로그-포스코인터내셔널,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POC 사업 업무협약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윌로그가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윌로그의 콜드체인 모니터링 솔루션에 대한 Proof of Concept (POC) 사업에 상호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