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선입견’과 싸운 10년 도전 담은 ‘유난한 도전’ 출간

한국 핀테크 시장의 ‘1호 유니콘’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지난 10년간의 도전을 책으로 펴냈다.

토스는 창업부터 최근까지 토스팀의 역사를 담은 책 ‘유난한 도전’(저자 정경화, 도서출판 북스톤)을 출간한다고 28일 밝혔다.

내달 2일 선보이는 이 책은 지난 2011년 이승건 대표가 창업을 결심한 순간부터, 토스 사용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하기 까지 10년여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를 위해 출간을 준비한 팀은 지난 1년간 이승건 대표를 포함해 전·현직 토스팀원 35명을 인터뷰했고, 사내 메신저에서 오간 대화와 이메일 등을 바탕으로 삼았다.

책은 총 6장으로 구성됐다. 1장 ‘선을 넘는 용기'는 초기 창업 멤버가 모여 여러 실패 끝에 간편송금을 발견하기까지, 2장 ‘정성스럽게 그러나 포악스럽게'는 급격한 성장과 더불어 수익 모델을 찾아 분투한 시기, 3장 ‘세상에서 가장 빨리 크는 스타트업'은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신용조회 등의 새로운 아이템을 성공시킨 과정을 다뤘다.

4장 ‘로드바이크가 불편한 이유'는 토스팀이 빠른 속도와 더 나은 품질 사이에서 갈등하며 제품을 갈고 닦았던 이야기를, 5장 ‘위대한 도전이라는 신호’는 토스가 증권사와 인터넷은행, PG사업 등에 진출을 추진한 과정을 다뤘고, 마지막 6장 ‘혁신에는 시작도 끝도 없다'에서는 여전히 사업과 문화 양쪽에서 실패와 도전을 거듭하며 더 큰 꿈을 꾸고 있는 현재의 토스팀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공인인증서 없는 간편송금을 처음으로 구현한 순간, 서툰 영어로 미국인 투자자를 설득했지만 투자 유치에 실패해 눈물을 흘렸던 순간, 증권사와 인터넷은행, PG사업 등 주요 금융업에 진출하기로 결정한 순간 등 토스팀이 맞이했던 변곡점이 이 책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된다.

“책이라는 도구를 떠올린 것은 2021년 늦은 가을이었다. 봄에 뿌린 씨앗이 여름 내 뜨거운 햇볕과 거센 빗발에도 살아남아 기어이 열매를 맺는 계절. 토스는 그 해 토스증권을 론칭해 가파른 성장을 그렸고, 토스뱅크도 활짝 문을 연 참이었다. 덕분에 토스 사용자 수는 해를 넘기지 않고 2000만 명을 돌파했다. 하나의 앱에서 금융의 모든 순간을 가능케 만들겠다는 꿈은 현실이 됐다. 토스는 마치 이 계절처럼 결실을 거둬들일 채비를 마친 듯했다.

여기서 이야기가 끝났다면 이 책은 쓰이지 않았을 것이다. 돋보기로 들여다본 토스는 달랐다. 일견 거대해 보이는 성취는 ‘실패’라는 수없이 많은 획이 모여 만들어낸 것이었다. 지나온 자취마다 도전과 좌절, 충돌과 갈등이 있었고, 여전히 겪고 있었다. 그리고 사람들이 있었다. 담대한 목표를 향해 나아가고, 실패를 겁내지 않으며, 치열하게 다투고, 급진적으로 솔직한, 단순함을 사랑하는 이들이었다. 한 권의 책으로 엮어 내기에 더할 나위 없는 이야깃거리가 토스팀에는 넘쳤다.”

-‘유난한 도전’을 집필한 정경화 콘텐츠 매니저 프롤로그 中-

토스 측은 “책의 제목은 토스팀이 지난 10여년 간 남다른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유난한 도전’을 극복해왔다는 의미를 담았다”며 “어쩌면 큰 어려움 없이 성공을 거둔 것처럼 보이는 회사가, 실은 수많은 실패와 갈등을 디뎌야 했으며, 여전히 그 과정을 통해 성장하고 있음을 솔직하게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책의 에필로그는 이승건 대표가 직접 썼다. 이 대표는 “토스를 만들어가는 일은, 그야말로 ‘안될 거야’라고 말하는 수많은 내외부의 선입견과 마주하는 일이었다”며 “토스의 성공이 혁신가의 DNA를 가진 수백만 미래 세대에 용기를 주고, 우리 사회에 적지 않은 사람이  ‘조금은 철없지만 낙관적인’ 신념을 갖게 해주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면, 토스팀이 사회에 남긴 가장 큰 족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책은 토스의 첫 번째 자체제작 단행본으로, 토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팀이 기획하고 정경화 콘텐츠 매니저가 집필했다. 책 판매로 토스가 얻은 수익은 모두 창업 관련 커뮤니티에 기부할 예정이다.

그동안 토스는 자체 제작한 다큐멘터리 ‘핀테크: Behind the Simplicity(간편함을 넘어)’ ‘더 팀: 토스팀 워크스토리’ 등 영상 콘텐츠를 통해 회사 내부의 이야기를 적극적으로 공개 해 왔다. 이승건 대표가 직접 강사로 나선 ‘PO(프로덕트 오너) 세션’은 회사의 다양한 지표와 전략을 그대로 공개하며, 유튜브에서 누적 조회 약 50만 회를 기록하기도 했다.

황정호 기자

jhh@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서울핀테크랩, 멤버십 기업 모집 진행… 7년 이내 창업기업 대상

핀테크 스타트업 전문 육성기관 서울핀테크랩이 국내외 7년이내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멤버십 기업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핀테크랩은 국내외 유망 핀테크 스타트업이 입주한...

온다, 와그에서 태국 방콕 호텔 특가 프로모션 실시

숙박 생태계 디지털 전환을 추구해 온 온다(ONDA)가 여행 플랫폼 와그(WAUG)에서 방콕 중심지 인기호텔에 특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온다에 따르면...

워크데이 글로벌 다양성 조사를 보니… “기업 DEI 위한 재원은 증가했지만 전략적 이행은 부진”

기업용 인사 및 재무관리를 위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기업 워크데이(Workday, NASDAQ: WDAY)는 30일 글로벌 다양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워크데이의 이번 조사...

스마일게이트-전주시, 제4회 전주창업경진대회 개최

스마일게이트 오렌지플래닛 창업재단(이하 오렌지플래닛)은 전주시와 손잡고 전주 그랜드힐스턴 호텔에서 ‘제4회 전주창업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달 7일 개최되는 이번 창업경진대회에서는 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