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네이버 인증서, 1년 만에 10배 성장...'편리한 게 최고'

플랫폼과 결합한 인증 서비스가 거침없이 성장하고 있다. 특히 네이버의 경우, '네이버 인증서' 가입자 2000만명을 달성하며 이용자층을 확대하고 있다.

네이버 인증서, 1년 만에 가입자수 10배 늘어

네이버에 26일 네이버 인증서 가입자가 이번 달 기준 2000만명을 넘겼다고 밝혔다. 2020년 10월 가입자 수인 약 170만명과 비교해 약 10배 이상 늘었다. 네이버 앱 서비스 가입자를 중심으로 각종 인증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전략이 성공한 것이다. 네이버 인증서는 스마트폰에서 본인 인증과 서명을 제공해 자동차세, 재산세, 주민세, 면허세 등 각종 세금은 물론 자격증 인증도 가능하다.

네이버는 한국산업인력공단, 대한상공회의소 등 총 552종의 국가·민간 자격증을 인증서와 연결시켜 별도의 서류 없이 자격 인증을 할 수 있다. 인증서 이용자는 이를 통해 사람인, 잡코리아 등 취업 사이트와 연동도 가능하다.

대학생 사용자에게도 활용성을 높인 게 주요했다. 네이버는 대학교 포털 서비스에 네이버 인증서 적용해, 비대면 수업 출석 등 스마트 캠퍼스 기술로 쓸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 인증서는 경희사이버대, 세종사이버대, 고려사이버대 등에 강의 수강이나 시험 응시에 활용되고 있다.

출처: 네이버

넓은 사용자 층을 기반으로 민간 전자서명인 간편인증 서비스로 시작한다. 간편인증 서비스는 지난 2020년 12월 전자서명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이전의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시작됐다.

간편인증 시범 사업자로 카카오,통신3사 패스(PASS), 한국정보인증(삼성PASS), KB국민은행, NHN페이코 등 5개사를 선정됐다. 여기에 지난 22일 네이버와 신한은행이 추가됐다.

이제 네이버 인증서를 통해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서울시 인터넷납부시스템(ETAX)이 가능해졌으며, 향후 행정서비스통합포털 '정부24'와 지방세 신고·납부시스템 '위택스', 국세청의 '홈택스', 경찰청 '범죄경력회보서 발급시스템', 보건복지부의 복지포털사이트인 '복지로' 등 30개 주요 공공 웹사이트에도 활용처가 늘어날 예정이다. 네이버 측 올 연말까지 55개로 확대된다고 밝혔다.

현재 간편인증 시장 1위는 통신3사가 운영하는 패스(PASS)로, 3500만명을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고 카카오 인증서 사용자는 2400만명이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메타버스 P2E 게임 '엑시인피니티'…가상 토지 30억원에 거래

블록체인 기반 게임으로 대체불가능토큰(NFT)를 활용한 수입형 게임(P2E, Play to Earn) '엑시인피티니' 속 가상 토지가 250만달러(한화 약 29억 8000만원)에 거래돼 화제다....

스포티파이, 틱톡 '비디오 피드' 테스트 중

사람들의 틱톡 참여 시간이 급증하면서 소셜미디어가 아닌 플랫폼들 조차 틱톡의 포맷을 활용하는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틱톡의 인기는 인스타그램에서부터 스냅챗, 유튜브,...

"세계 최초 2억 화소폰 주인공은 모토로라"···삼성·샤오미는?

“2억 화소 카메라는 모토로라 스마트폰에 처음 도입될 것이며, 이어 내년 하반기에 샤오미가, 2023년에 삼성전자가 뒤를 이을 것이다.” 폰아레나 등은 25일(현지시각)...

업비트 NFT, 첫 NFT 작품 경매 성공적 마무리…장콸 작품 2.5억에 낙찰

두나무의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플랫폼 '업비트 NFT 베타'가 출시 이후 진행한 첫 NFT 컬렉션의 드롭스 경매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업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