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만화동산이 돌아왔다...다음달 12일 '디즈니 플러스' 공식 론칭

디즈니 플러스가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14일 월트디즈니 코리아는 미디어 데이를 통해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Disney+)'의 목적과 구성, 향후 비즈니스 방향성에 대해 전했다.

디즈니 플러스, 6개 핵심 브랜드로 구성...한국 협력 엔터테인먼트는 '스타' 브랜드로 편성 제공

디즈니 플러스의 한국 출시 첫 인사는 '웰컴홈'이었다. 알라딘 등 이미 다수의 디즈니 콘텐츠를 접해온 이들에게 인사를 보내듯, 이제 디즈니 플러스에서 즐기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코리아 대표는 "변화하는 소비 트렌트와 디지털 환경 변화에 맞춰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서비스를 출시한다"며, "오직 디즈니 플러스에서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즈니 플러스는 6개의 핵심 브랜드 카테고리로 제공될 예정이다. 각각 카테고리는 ▲디즈니(Disney) ▲ 픽사(Pixar) ▲ 마블(Marvel) ▲ 스타워즈(Star Wars) ▲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 스타(Star)로 구성된다. 디즈니가 보유한 콘텐츠는 각 브랜드 아래 배치될 예정이다.

특이한 점이라면, 스타(Star) 브랜드에는 디즈니가 저작권을 보유한 20세기 스튜디오, 일반 엔터테인먼트 콘텐츠가 제공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영화 아바타, 타이타닉,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 심슨 등과 향후 한국 제작사와 만들 독점 오리지널 콘텐츠가 스타 브랜드 카테고리도 들어간다.

김소연 월트디즈니 DTC 총괄 상무는 "스타 브랜드에는 광범위한 콘텐츠가 들어가, 워킹데드 등 아시아 각국에서 제작되고 있는 오리지널 작품들이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훌루, ESPN에서 제공하는 콘텐츠는 포함되지 않는다.

월 9,900원에 7개 프로필까지 생성 및 그룹 워치 기능으로 동시 시청 가능해

디즈니 플러스의 구독료는 월간 9,900원, 연간 99,000원이다. 하나의 계정당 4개의 기기까지 동시 접속이 가능하며, 총 7개의 프로필을 생성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더불어 다운로드 가능 기기 역시 10대까지 제공해 인터넷 연결 없이도 상시 시청할 수 있는 편의성을 높였다.

자녀 보호 기능을 통해 연령대에 맞춰 콘텐츠 제한 기능을 줬으며, 그룹 워치는 기능을 넣어 최대 6명까지 동시에 하나의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이외에도 28개 국가의 자막 서비스가 제공될 예정이다.

연동 가능한 기기로는 모바일 및 태블릿 기기, 최신 펌웨어 하이센스TV, LG TV, 2016년형 타이젠 이상 삼성전자 TV 스마트TV와 구글 TV 및 안드로이드 기반 TV, 애플 TV 4K, 애플 TV HD, 크롬캐스트, 플레이스테이션 4, 플레이스테이션 5, 엑스박스 원, 엑스박스 시리즈 엑스/에스 등 커넥티드 TV에서 볼 수 있다. 이외에 LG유플러스 IPTV 및 모바일, LG 헬로비전 케이블 TV, KT 모바일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한국은 글로벌 콘텐츠 트렌드 세터"...파트너십 · 로컬 콘텐츠 · 크리에이티브로 협력

한국에서의 콘텐츠 전략에서 대해서도 전했다. 월트디즈니 코리아의 디즈니 플러스 전략은 파트너십 · 로컬 콘텐츠 · 크리에이티브의 세 영역으로 추진된다.

우선 디즈니는 한국의 선도적인 콘텐츠 제작 · 배급 · 마케팅 협력 파트너십을 이어 가면서, 자국어 기반 현지 중심의 오리지널 스토리를 글로벌로 확산할 방침이다. 이에 더해 월트 디즈니가 보유한 스토리텔링 구축 시스템을 한국 내 크리에이터와 결합해 확산하겠다고 밝혔다.

제이 트리니다드(Jay Trinidad) 월트디즈니 GM 아태지역 사업 총괄은 "한국은 이미 글로벌 콘텐츠 트렌드 세터"라며, "(디즈니 플러스를 통해) 한국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로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코리아 대표는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과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환경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투자 액수나 망사용료 이슈에 대해서는 언급을 아꼈다.

제이 트리니다드 총괄은 "향후 몇 년 간 대대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면서도 액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망사용료 지불 이슈에 대해서도 "월트디즈니의 사명은 선량한 시민이 되는 것"이라며, "다양한 통신사와 CDN 사업자와 협력할 것"이라고만 밝혔다.

디즈니 플러스는 오는 11월 12일부터 디즈니 플러스 공식 웹사이트 혹은 안드로이드 및 iOS 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오는 11월 12일 디즈니 플러스 출시와 함께, 출시 2주년을 맞아 다양한 프로모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석대건 기자

daegeon@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넷플릭스, 올해 韓 신작 25편 공개...'오겜' 열풍 이어간다

넷플릭스가 새해 한국 콘텐츠 작품 25편을 공개한다. 넷플릭스(대표 리드 헤이스팅스)는 지난해에 비해 10편이 늘어난 25편 이상의 한국 콘텐츠를 올해 공개한다고...

로지올, 자율주행 서빙로봇으로 배달 효율화 공략

'생각대로' 운영사인 로지올이 자율주행 서빙로봇회사 '베어로보틱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양사는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한 실내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 시스템을 공동...

LGU+, SRT와 기차여행 VR콘텐츠 공개 'VR로 고속철도 기관사 체험'

LG유플러스가 'U+다이브(DIVE)' 앱을 통해 SRT 기차여행 가상현실(VR) 콘텐츠를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기차여행 VR콘텐츠'는 SRT 운전자 1인칭 시점에서 열차가 고속 주행하는...

SKT, AI 스피커 '누구 캔들 SE' 출시...한국어·영어 모두 지원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이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 캔들 SE (NUGU candle SE)'를 18일부터 11번가를 통해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누구 캔들 SE'는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