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비+한전=전기차 vs 카카오모빌+한진=택배…움직이는 모빌리티 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맞수 티맵모빌리티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사업 확대 및 다양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시장을 이끌고 있는 카카오모빌리티는 기득권을 내세워 시장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반면 후발주자이면서 SK텔레콤의 전방위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티맵모빌리티는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달리는 말에 채찍질을 가하고 있다.

12일 양사는 각각 새로운 모빌리티 기반 사업 확장을 위한 외부업체와 업무협약 소식을 알렸다. 티맵모빌리티는 한국전력(한전)과 '전기차 충전'을,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택배'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티맵모빌리티, 전기차 플랫폼 시장 선점 공략

먼저 티맵모빌리티는 자사의 국내 1위 내비게이션 T맵 플랫폼의 강점을 십분 활용했다. T맵 플랫폼과 한전이 보유한 국내 최대 충전소 인프라 '차지링크'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관련 인프라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종환(왼쪽) 한국전력 사업총괄 부사장과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맵모빌리티)

한전의 차지링크는 자체 개발한 국내 최초의 개방형 로밍 플랫폼으로, 충전사업자 간 로밍 중개를 통해 서로 다른 업체의 충전소 간에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한다.

티맵모빌리티가 카카오모빌리티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이기는 해도, 현 상황에서 택시, 대리 등 기존 B2C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 압도적인 편차를 극복하기는 쉽지 않다. 이 때문에 티맵은 전기차와 같은 미래 사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키워간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두 플랫폼을 연계해 전기차 충전 뿐 아니라 ▲T맵 내비게이션·한전 차지링크 연동을 통한 충전소 검색·예약·결제 통합 서비스 개발 ▲T맵 주차 연계 전기차 충전·주차 통합 요금할인 및 간편 결제 서비스 개발 ▲공용 충전인프라 기업간(B2B)사업 ▲이동데이터 기반 최적 충전소 입지분석 ▲전기차 유연성 자원화 사업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이행을 위한 충전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전기차에 특화된 T맵 서비스는 올 하반기부터 이용할 수 있다. 충전소 최적경로 탐색부터 실시간 충전소 상태 조회, 충전소 리뷰·피드백, 대기시간 예측, 충전 간편결제, 구독형 전기자동차(EV) 멤버십 등 기능이 순차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전기차 충전사업은 모빌리티와 에너지 사업이 교차하는 영역으로 한전과의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 모빌리티와 에너지를 아우르는 포괄적 생태계 조성에 양사간 협력이 핵심적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생활밀착형 모빌리티 왕좌 굳히기 나서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플랫폼 기반 운송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쉽게 말해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플랫폼을 활용한 미래형 택배 사업에 진출하는 것이다. 기존의 모빌리티 시장에서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통해, 이를 더욱 굳건하게 만들 수 있는 서비스 개발에 나선 것이다.

왼쪽부터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부사장, 노삼석 대표이사와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이사, 안규진 사업부문총괄 부사장.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이동 관련 빅데이터·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한진의 물류·네트워크 자산 등을 접목해 미래 신규 사업 개발에 집중하게 된다.

협업의 첫 결과물은 '택배'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30일부터 카카오T 앱에서 택배 베타(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이는 배송현황 확인부터 물품 수령, 자동결제까지 카카오T 플랫폼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으며, 20㎏ 이하의 소화물 운송에 단일 가격 4000원이 적용된다.

양사는 ▲자율주행 기술에 기반을 둔 택배차량 인프라 개발 ▲AI 기술 활용 택배 운송관리 시스템 구축 ▲무인 로봇 활용한 건물 내 배송 구현방안 등 미래 사업 영역에서도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내 최초로 개인택배 브랜드를 도입해 운송 혁신에 기여해 온 한진과의 협약이 카카오T 플랫폼에서 선보이는 사물 이동 서비스 영역을 진화시킬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우주관광 시대 연 스페이스X 민간 우주선,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우고 우주관광에 나섰던 스페이스X의 우주선 크루 드래곤이 사흘 간의 여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18일(현지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테크&스토리] 오랜만의 연휴, 테크42 추천 ‘세상을 바꾸는 테크 스토리’

주말 포함 5일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여럿이 한 자리에 모이는 시간을 갖기도 어려운...

세계 2위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의 韓도전기…'45만원 태블릿' 승부수

최근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삼성전자에 이어 2위 자리에 오른 샤오미가 한국 스마트 기기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2012년 이후...

'코로나에도 교육은 계속 된다'...크롬북·웨일북 교육용 노트북 시장은 성장 中

[AI 요약] 코로나 영향으로 인해 2021년 국내 교육용 노트북 출하량은 약 300%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용 노트북은 온라인 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