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모비+한전=전기차 vs 카카오모빌+한진=택배…움직이는 모빌리티 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의 맞수 티맵모빌리티와 카카오모빌리티가 사업 확대 및 다양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시장을 이끌고 있는 카카오모빌리티는 기득권을 내세워 시장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반면 후발주자이면서 SK텔레콤의 전방위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티맵모빌리티는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달리는 말에 채찍질을 가하고 있다.

12일 양사는 각각 새로운 모빌리티 기반 사업 확장을 위한 외부업체와 업무협약 소식을 알렸다. 티맵모빌리티는 한국전력(한전)과 '전기차 충전'을,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택배'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티맵모빌리티, 전기차 플랫폼 시장 선점 공략

먼저 티맵모빌리티는 자사의 국내 1위 내비게이션 T맵 플랫폼의 강점을 십분 활용했다. T맵 플랫폼과 한전이 보유한 국내 최대 충전소 인프라 '차지링크'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전기차 관련 인프라를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종환(왼쪽) 한국전력 사업총괄 부사장과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이사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티맵모빌리티)

한전의 차지링크는 자체 개발한 국내 최초의 개방형 로밍 플랫폼으로, 충전사업자 간 로밍 중개를 통해 서로 다른 업체의 충전소 간에도 결제가 가능하도록 한다.

티맵모빌리티가 카카오모빌리티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이기는 해도, 현 상황에서 택시, 대리 등 기존 B2C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 압도적인 편차를 극복하기는 쉽지 않다. 이 때문에 티맵은 전기차와 같은 미래 사업 분야에서 경쟁력을 키워간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두 플랫폼을 연계해 전기차 충전 뿐 아니라 ▲T맵 내비게이션·한전 차지링크 연동을 통한 충전소 검색·예약·결제 통합 서비스 개발 ▲T맵 주차 연계 전기차 충전·주차 통합 요금할인 및 간편 결제 서비스 개발 ▲공용 충전인프라 기업간(B2B)사업 ▲이동데이터 기반 최적 충전소 입지분석 ▲전기차 유연성 자원화 사업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이행을 위한 충전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전기차에 특화된 T맵 서비스는 올 하반기부터 이용할 수 있다. 충전소 최적경로 탐색부터 실시간 충전소 상태 조회, 충전소 리뷰·피드백, 대기시간 예측, 충전 간편결제, 구독형 전기자동차(EV) 멤버십 등 기능이 순차적으로 업데이트될 예정이다.

이종호 티맵모빌리티 대표는 “전기차 충전사업은 모빌리티와 에너지 사업이 교차하는 영역으로 한전과의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라며 "앞으로 모빌리티와 에너지를 아우르는 포괄적 생태계 조성에 양사간 협력이 핵심적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생활밀착형 모빌리티 왕좌 굳히기 나서

카카오모빌리티는 한진과 플랫폼 기반 운송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쉽게 말해 카카오모빌리티의 모빌리티 플랫폼을 활용한 미래형 택배 사업에 진출하는 것이다. 기존의 모빌리티 시장에서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통해, 이를 더욱 굳건하게 만들 수 있는 서비스 개발에 나선 것이다.

왼쪽부터 조현민 한진 미래성장전략 및 마케팅 총괄 부사장, 노삼석 대표이사와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이사, 안규진 사업부문총괄 부사장.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이동 관련 빅데이터·플랫폼 운영 노하우와 한진의 물류·네트워크 자산 등을 접목해 미래 신규 사업 개발에 집중하게 된다.

협업의 첫 결과물은 '택배'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달 30일부터 카카오T 앱에서 택배 베타(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이는 배송현황 확인부터 물품 수령, 자동결제까지 카카오T 플랫폼에서 모두 해결할 수 있으며, 20㎏ 이하의 소화물 운송에 단일 가격 4000원이 적용된다.

양사는 ▲자율주행 기술에 기반을 둔 택배차량 인프라 개발 ▲AI 기술 활용 택배 운송관리 시스템 구축 ▲무인 로봇 활용한 건물 내 배송 구현방안 등 미래 사업 영역에서도 협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국내 최초로 개인택배 브랜드를 도입해 운송 혁신에 기여해 온 한진과의 협약이 카카오T 플랫폼에서 선보이는 사물 이동 서비스 영역을 진화시킬 마중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효정 기자

hjkim@tech42.co.kr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Tech42 - Tech Journalism by AI 테크42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역사를 움직이는 힘은? 진보는 ‘민초들’,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들’꼽아

먼저 인류 역사를 움직이는 원동력 관련 질문의 응답을 정치 성향에 따라 교차 분석한 결과 진보, 보수 간 차이가 두드러진 요인은 ‘절대다수 민초들의 응집된 힘’과 ‘극소수 지도자들의 용기와 결단’이었다. 진보는 ‘민초들의 응집된 힘’에 보수보다 더 큰 비중(12.1%p 차이)을 둔 반면, 보수는 ‘극소수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진보보다 더 큰 비중(8.6%p 차이)을 두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 1분기 한국인 결제 122% 증가, ‘억눌렸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 중’

아직 코로나 여파가 기세를 떨치고 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의 여행 욕구는 이미 폭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엔비의 지난...

샤오미, 가성비 돋보이는 '레드미노트 11' 국내 선봬

레드미노트 11 시리즈 및 버즈 3T 프로, 워치 S1 출시레드미노트 11 29만원대, 4월 6일부터 예약 판매 샤오미(小米)가 5일 성능과 가격...

'마케팅 컨퍼런스 2022', 디지털 커머스 마케팅 고수는 팬덤을 어떻게 활용할까?

신선식품 커머스 다크호스, 오아시스마켓은 고객의 무엇을 주목할까? 라이브커머스 혁신 선보인 그립의 팬심 활용법은? 단계를 줄이고 고객 효용성을 극대화하라, 카페24의 D2C...